건물 팔아 돈 버는 '보험사', 3분기 당기순익 '5조5000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보험사들이 투자영업을 통해 남긴 수익이 보험영업을 통한 수익보다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현대해상 광화문 사옥./사진=뉴시스
올해 보험사들이 투자영업을 통해 남긴 수익이 보험영업을 통한 수익보다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현대해상 광화문 사옥./사진=뉴시스
보험사들이 보험영업보다 건물매각 등 금융자산 처분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이 올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1~9월) 보험사 당기순이익은 5조574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3195억원) 증가했다. 

이 가운데 생명보험사는 3조151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1%(946억원) 늘었고, 손해보험사는 2조4232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10.2%(2249억원) 개선됐다.

그러나 보험사들의 늘어난 당기순이익은 본업인 보험영업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이 아닌 투자영업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이다. 올해 3분기까지 보험영업이익은 생보사가 17조6375억원 손실이고 손보사는 3조1825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에 비해 손실 규모가 축소되긴 했지만, 사실상 보험영업으로 20조원이 넘는 손실을 보고 있는 셈이다.

보험사들이 당기순이익에서 흑자를 낼 수 있는 것은 부동산과 채권 등 금융자산 처분에 따른 투자영업이익 덕분이다. 현대해상의 경우, 강남사옥 매각으로 2000억원의 부동산 처분 이익을 실현하며 3분기 영업이익 199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74.3%가 증가했다. 

특히 채권 매각으로 인한 실적 방어는 더욱 심각한 처지에 놓여 있다. 지난해 적극적인 채권 매각에 나섰던 DB손보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24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5%가 줄었다. 이처럼 부동산과 채권 매각에 따른 기저효과로 보험사들의 실적이 들쑥날쑥해지고 있다. 실제 보험사들 당기순이익에서 채권 매각이 차지하는 비율은 생·손보 각각 62%, 87%로 보험영업손실을 투자영업이익으로 상쇄하고 있는 형국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낮아졌다고 하더라도 지난해 1조5000억원 적자에서 올해 5000억원 적자로 여전히 손해다"며 "1조를 번 게 아니고 적자 규모를 줄였다고 하는 게 맞는 말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산운용이익률이 2%대로 요즘 같은 저금리 시대에는 더욱 돈 벌기가 힘들다"며 "사실상 건물 팔고 채권 팔면서 이익을 내고 있다"고 전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