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백신 기대감·美 정권 이양 움직임… WTI 4.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 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과 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권 이양 허용 방침을 언급하면서 지난 3월초 이후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CNBC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24일(현지지산) 오후 4시1분 현재 배럴당 4.3%(1.80달러) 상승한 44.8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미국 기준 유가다.

런던 국세선물거래소(ICE)에서 내년 1월물 브렌트유는 같은 시간 현재 배럴당 3.95%(1.82달러) 오른 47.8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브렌트유는 국제 기준유가다.

WTI원유가 배럴당 45달러에 거래된 것은 8개월 전인 지난 3월초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팬데믹 기간 유가 관리방식에 대한 이견으로 단기 유가전쟁에 돌입해 수요공급 균형이 무너지고 가격 폭락이 시작되기 직전이다.

유가 상승 요인으로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이 꼽힌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미국 제약사인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전날 자사 백신 후보 물질의 효과가 90%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정권 이양을 공식 허용한 것도 유가 인상에 일조했다.

안전자산 격인 금 시세는 하락세다. CNBC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9분 현재 금은 전장 대비1.7956%(33.00달러) 하락한 1804.8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은도 1.62%(0.383달러) 떨어진 23.25달러에 거래 중이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금은 달러 약세에도 하락했다"며 "미국 정치불확실성 완화로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강화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