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밸리' 기업유치 500개 초과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전력이 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 기업 투자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올해 하반기 에너지밸리 1단계 목표인 500개 기업 유치를 초과 달성했다. 한전본사 전경/머니S DB
한국전력이 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 기업 투자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올해 하반기 에너지밸리 1단계 목표인 500개 기업 유치를 초과 달성했다. 한전본사 전경/머니S DB
한국전력이 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 기업 투자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올해 하반기 에너지밸리 1단계 목표인 500개 기업 유치를 초과 달성했다.

25일 한전에 따르면 한전은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나주시, 한전KDN과 협업해 국내 유일 리튬인사널 베터리 셀 제조업체인 (주)씨엠파트너, 해상풍력 연구개발 및 제조기업인 (주)구조실험네트워크 등 36개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1235억의 투자와 530개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올해 11월 기준 한전과 지자체가 에너지밸리에 투자유치를 끌어낸 기업의 수는 누적 501개사, 투자금액은 2조 1596억원, 고용효과는 1만 1158명으로 1단계 목표(기업유치 500개)를 초과 달성했다.

한전은 에너지밸리에 투자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예탁형 이자지원제도를 활용한 자금지원과 지역 제한 경쟁을 통한 우선구매, 우수 기능인력 양성을 위한 인력양성 지원사업, 핵심역량을 활용한 R&D 및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에너지밸리 기업의 자생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왔다.

에너지밸리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추구한 1단계 양적 성장을 마무리 하고 2025까지 2단계 질적 성장을 추진해 'Global Smart Energy Hub'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1단계 에너지밸리는 한전 주도의 중소기업 위주 양적 성장과 기업을 지원·육성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었다.

2021년 이후 진행되는 2단계 에너지밸리는 한전과 지자체·유관기관이 상호 협력해 많은 기업이 실제 투자실행을 할 수 있도록 질적 성장을 이루는 것이 목표다.

기업유치는 K-뉴딜 등 정부정책과 연계해 신재생 및 에너지 효율향상 분야로 유치기업을 다각화한다.

또 지자체와 협업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등 차세대 전력산업 선도기업들을 대상으로 유치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강소특구 및 에너지융복합단지 지정과 시험·인증기관 기술지원 환경조성 등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한전에너지신기술연구소, 한국에너지공과대학(舊한전공대)과 더불어 미래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산·학·연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에너지밸리의 지속성장을 위해 한전, 지자체, 유관기관의 핵심역량을  결합한 기업지원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업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인력양성 및 지역교육체계를 마련하는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기업 지원을 시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나주=홍기철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