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유흥업소 방문 숨겨… 업소 관련 확진자 30명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연수구 소재 유흥업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4일 30명을 넘어섰다. /사진=뉴스1
인천 연수구 소재 유흥업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4일 30명을 넘어섰다. /사진=뉴스1
인천 연수구 소재 유흥업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명을 넘어섰다. 업소 방문 사실을 숨기며 역학조사를 방해했다가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해양경찰관 A씨(인천1173번)는 대기 발령 조치됐다. 

지난 24일 인천시 발표에 따르면 인천 1247번~1280번 등 총 3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유흥업소발 확진자는 총 22명이다. 특히 인천해경과 업체 관계자가 유흥업소 방문 사실을 숨겨 초동대처가 늦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업소는 인천해경 경비함정 소속 해경 A씨와 50대 골재채취업체 관계자 B씨(인천 1202번)가 지난 13일 방문한 이후 추가 감염자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A씨는 지난 19일 증상이 나타나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B씨는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은 최초 역학조사 당시 방역당국에 업소 방문 사실을 숨겼다가 뒤늦게 시 조사에서 업소 방문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후 방역당국 조사결과 지난 23일 업소 종사자 7명과 24일 22명이 추가 감염돼 이틀 새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유흥업소를 다녀온 후 검사 받은 인원만 300명 이상인 만큼 확진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와 B씨의 감염경로는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인천해양경찰서는 해경 A씨를 경무과로 대기 발령 조치했다. 또 A씨 격리가 해제되면 청탁금지법 위반이나 감염병예방법 위반 사항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인천 연수구는 A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형사고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