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면역’ 스웨덴, 피해는 요양원 노인들이 다 받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현지시각) 스웨덴 스톡홀름의 거리를 자전거와 킥보드를 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사진=로이터
20일(현지시각) 스웨덴 스톡홀름의 거리를 자전거와 킥보드를 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사진=로이터
인위적인 방역 조치 없이 ‘집단 면역’을 시행한 스웨덴에서 노년층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 보건 감시기구인 ‘보건·사회돌봄 조사국’(IVO)이 “스웨덴의 코로나19 사망자 6500여명 중 절반은 요양원에 거주하는 노인이고, 4분의 1은 집에서 돌보는 노인으로 집계됐다”고 24일(현지시각)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영 가디언 등 외신은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노인 요양원의 방역 상태는 처참한 수준”이라 전했다.

IVO는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요양원 시설 조사를 벌였다. 조사 대상 요양원 확진자 중 20%는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답했고, 이들 중 40%는 “간호사의 진료도 받은 일이 없다”고 말했다.

IVO에 따르면 의료진의 진료를 받았다는 이들도 대부분 “전화 진료를 받았다”고 했고, 대면 신체 검진을 받았다는 응답은 10%에 불과했다.

소피아 발스트룀 IVO 국장은 “확진자 기록조차 부실한 점 등 요양원 거주자 관리 문제가 심각함을 확인했다”며 “당국의 진료 개선 조치 및 확진자에 대한 추가적 검토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이에 “의심할 여지가 없는 심각한 문제”라 말했다.

스웨덴은 지난 2월 팬데믹이 본격화한 후에도 식당·카페 등의 영업을 제한하지 않고, 유럽 각국이 시행한 이동 금지령도 거부하는 등 ‘집단 면역’ 시행으로 주목받았다. 집단 면역은 국민의 60% 이상이 전염병에 면역력을 갖춰 바이러스 확산이 자연스럽게 억제되는 것을 뜻한다.

그러나 이러한 조치 속에서 코로나19 피해자가 대부분 사회적 약자 위치에 있는 노인에게 집중됐다는 정황이 밝혀져 논란이 일 전망이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