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검찰총장 직무배제는 초유의 사태… 나라 꼴 우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배제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나라의 꼴이 아주 우스워 보이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배제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나라의 꼴이 아주 우스워 보이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배제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나라의 꼴이 아주 우스워 보이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직무 배제를 하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전 보고를 했다는데 문 대통령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 중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간 감정 대립으로 장관이 검찰총장을 직무 배제한 것은 초유의 사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선출된 권력이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한다고 했는데 어제 검찰총장의 직무배제 과정을 보니 선출된 권력이 자기 권력을 절제하지 못하고 기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생각된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의 행동을 보면 중국 문화혁명 당시 강청(장칭)이 연상된다"며 "그런 행위를 통해 무엇을 추구하려는지 납득이 안 되고 민주당이 국회에서 다수 의석을 차지했다고 해도 횡포로 민주주의 질서를 교란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란 것이 과연 어떤 역할인지 묻고 싶다"며 "집권당인 민주당에 요구한다. 이 사태를 이성적인 판단으로 풀이하려고 애써야지 더욱 더 악화시키는 역할을 삼가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알다시피 우리나라 의정 사상에서 다수 힘을 믿고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하는 행위를 한 정권들이 어떤 말로를 맞았는지 잘 기억하시리라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을 향한 경고 메시지도 날렸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