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반도 평화는 유라시아의 평화…중앙亞 지지 당부"(종합)

제13차 한-중앙아 협력포럼 서울서 개최 중앙아 5개국 대표 "韓 신북방정책에 확고한 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제13차 한-중앙아 협력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0.11.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제13차 한-중앙아 협력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0.11.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민선희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유라시아 대륙 전체의 평화와 공동 번영으로 가기 위한 여정이기도 하다"며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13차 한-중앙아 협력포럼' 기조연설에서 "우리 정부는 한반도에서의 전쟁과 핵 위협을 제거하고 평화와 번영을 향한 노력을 변함없이 지속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지난 3년간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의 지지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달성을 향한 여정을 걷고 있다"며 "하지만 지난해부터 남북, 북미 간 대화가 교착됨에 따라 현재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한 우리 걸음은 숨을 고르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여정이 순탄치 않지만 남북, 북미 정상회담에서 달성한 성과를 되돌릴 수는 없다"며 "한반도를 둘러싼 여러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지만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한 대화의 노력을 멈춰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특히 올해 '신북방협력의 해'를 맞아 우리 정부가 신북방정책 핵심 파트너인 중앙아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임시항공편 운항, 방역물품 및 경험 공유 등을 통해 위기를 함께 극복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중앙아 5개국 수석대표는 한국의 신북방정책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표하고,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높은 평가를 보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올해 포럼은 2007년 출범 이후 세번쨰로 장관급으로 격상해 개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도 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타지키스탄의 외교장관과 키르기스스탄 외교차관이 직접 참석했다.

우리나라와 중앙아 5개국은 앞으로 한-중앙아 포럼을 외교장관급으로 격상해 정례적으로 개최해나가기로 합의했다.

강 장관은 "코로나19가 안겨준 시련과 도전 앞에 한-중앙아간 신뢰와 우의가 더 굳건해진 한 해였다"면서 "격상된 포럼은 한-중앙아 협력 수준을 한 층 높이고, 한-중앙아 관계의 새로운 도약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