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비글부부 “MBC 악의적 편집에 아동학대 오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브 ‘비글부부’ 동영상 중 한 장면. /사진=유튜브 ‘비글부부’ 캡처
유튜브 ‘비글부부’ 동영상 중 한 장면. /사진=유튜브 ‘비글부부’ 캡처
‘키즈 콘텐츠 유튜버’ 비글부부 측이 “MBC가 아동학대 관련 보도를 하며 비글부부 영상을 사실확인 없이 사용했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비글부부 측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입장을 밝히고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입장문에서 비글부부는 “보도에서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라 말했다.

또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친다”며 “부부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일상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인데,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다”고 밝혔다.

비글부부는 “공영방송으로서 조금 더 정확한 팩트체크 후에 자료 영상을 사용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한 점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빠른 시간 내에 저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는 ‘매운 김치 먹방 울 때까지 몰카? 선 넘는 아동 유튜브’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아동 유튜브 영상에 대해 다뤘다. 뉴스데스크는 “유튜브 영상 분석 결과 학대성 영상을 다수 발견했다”고 전하며 비글부부의 영상이 사용돼 논란이 일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