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조선소 찾아온 LNG벙커링선, 건조 선박에 LNG 공급 '세계 최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전세계 조선업계 최초로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이 이뤄졌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전세계 조선업계 최초로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이 이뤄졌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선박 대 선박 액화천연가스(LNG) 선적작업을 전 세계 조선업계 최초로 시도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건조 중인 LNG운반선에 액화천연가스를 공급하는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 첫 실증 테스트를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영하 163℃ 극저온의 액화천연가스를 실어나르는 LNG운반선은 화물창 안전성 입증이 관건이다.

이 때문에 건조를 마치면 화물창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평택, 통영, 삼척 등 국내 LNG터미널까지 이동해 액화천연가스를 공급받았다. 이동시간만 최소 6시간~최대 24시간이 소요되고 유류비, 인건비 등 많은 운항비용까지 발생했다.

특히 최근 LNG운반선 및 LNG추진선의 발주가 늘어남에 따라 국내 LNG터미널의 혼잡도가 커져 대우조선해양은 가스시운전 일정을 맞추기 위해 가까운 통영터미널 대신 삼척터미널을 이용해야만 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번 조선소 내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이 성공하면서 이런 비효율적인 요소가 제거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를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사내외 TF를 구성해 관련 절차서를 개발해 왔으며 올해 8월에는 한국선급과 관련 업무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테스트를 준비하며 증발가스 처리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특허등록까지 마쳤다. 

LNG 선적작업 중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완벽하게 처리할 수 있는 메탄가스 노출 제로 기술을 적용해 조선소 내에서도 안전성을 확보한 환경에서 LNG 선적작업이 가능해진 것이다.

박상환 대우조선해양 선박생산운영담당 상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을 수주하고 건조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을 성공리에 마쳐 기술력을 한 차원 높였다”며 “국내 조선업 경쟁력 강화와 LNG 벙커링 산업 발전에 발판을 마련한 매우 중요한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79상승 58.1613:48 01/25
  • 코스닥 : 995.75상승 15.7713:48 01/25
  • 원달러 : 1102.40하락 0.813:48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3:48 01/25
  • 금 : 55.20하락 0.2913:48 01/25
  • [머니S포토] SK바이오사이언스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박범계 후보자
  • [머니S포토] '김종철 성추행' 관련 정의당 긴급 기자회견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낙연·김태년
  • [머니S포토] SK바이오사이언스 둘러보는 나경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