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공군 전투기 'F-16', 대한항공이 정비한다… "10년, 2900억원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항공이 미 공군 전투기 'F-16' 전투기의 수명(비행 가능시간)연장 및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미 공군 전투기 'F-16' 전투기의 수명(비행 가능시간)연장 및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미국방부로부터 2020년 11월부터 2030년 9월까지 약 10년간 주한미군 및 주일미군에 배치된 F-16 전투기의 수명(비행 가능시간)연장 및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총 사업 규모는 2900억원 수준.  

2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앞으로 수행할 수명연장 사업은 항공기 정비의 최상위 단계로 평가받는다. F-16 전투기 기체와 날개 주요 부위에 대한 신뢰성 검증, 항공기 수명연장을 위한 분해/검사/방청처리 및 주구조물의 교체 작업 등 고난이도 작업으로 구성된다. 이 같은 작업을 통해 항공기는 약 4000시간의 추가 비행이 가능해진다.

'파이팅 팰컨'(Fighting Falcon)으로 불리는 F-16 전투기는 콤팩트하고 스마트한 기체에 강력한 터보팬 엔진을 조합, 우수한 근접 공중전 능력을 보유했으며 1972년 개발 이후 현재까지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미공군의 주력 기종으로 활약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1978년부터 미군 창정비 사업을 수행해왔다. 미 공군 F-4기를 시작으로 ▲F-15, F-16, C-130, A-10등의 전투기 및 수송기 ▲UH-60, CH-46, CH-53등 헬기의 창정비 및 성능개량사업을 맡았다. 1984년 이후 현재까지 860여대의 F-16기에 대한 창정비 수행 실적도 있다.

대한항공은 "이번 F-16 전투기 수명연장사업 수주를 통해 항공기 제작, 정비 능력의 신뢰도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토대로 군용기 성능개량 및 추가 정비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