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비 총리 “국제사회 중재는 내정간섭… 단호히 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데브레치온 거브러미카엘 에티오피아 티그라이 주지사 겸 TPLF 의장은 연방정부의 무조건 항복 요구를 거절했다. /사진=로이터
데브레치온 거브러미카엘 에티오피아 티그라이 주지사 겸 TPLF 의장은 연방정부의 무조건 항복 요구를 거절했다. /사진=로이터
아비 아머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지속되는 내전에 대해 국제사회의 중재 노력을 내정 간섭으로 규정하고 “거듭 거부한다”고 밝혔다.

아비 총리는 25일 새벽 성명을 통해 ‘국제법상 내정 불간섭 원칙’을 내세우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국제 법질서의 기본 요소는 유엔 헌장 제2조 7항에 규정된 주권국가에 대한 내정 불간섭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국제사회의 관심을 이해하지만 현재 진행 중인 사법 집행활동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국제법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며 "국제사회는 에티오피아 정부가 도움을 요청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해 ‘불개입’을 강조했다.

에티오피아 연방정부는 25일(현지시각)까지 티그라이 준자치 지방정부를 이끄는 티그라이인민해방전선(TPLF)에 항복을 요구한 상태다. 아비 총리는 TPLF를 불법 군사정부로 규정하고 엄벌을 예고한 상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전날 비공개 회의를 소집해 에티오피아 사태를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취소했다. 아프리카연합(AU)의 중재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AU는 지난 20일 에티오피아 연방정부와 TPLF간 중재를 맡을 특사를 임명했다.

에티오피아 연방정부와 TPLF는 지난 4일 이후 무력 충돌을 거듭하며 민간인 사망자와 난민이 발생했고, 에티오피아 인접국에까지 갈등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유엔난민기구는 지난 4일 내전 시작 이후 티그라이인 4만여명이 수단으로 피난한 것으로 집계했다. 국제앰네스티는 티그라이 남서부 마이카드라에서 최소 600명이 넘는 민간인들이 학살됐다고 발표했으며, 에티오피아 국가인권위원회는 이 사실을 인정했다.

아비 총리의 경고에도 내전이 쉽게 끝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TPLF 의장을 겸직 중인 데브레치온 거브러미카엘 티그라이 주지사는 ‘결사 항전’ 의지를 밝혔다. TPLF는 여전히 준군사조직과 민병대 등 전투원 25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티그라이족은 다민족 국가인 에티오피아에서 오로모족, 암하라족, 소말리족에 이어 4번째로 큰 민족 집단이다. 인구는 600만명 정도로 에티오피아 전체 인구 1억1000만명 중 6%정도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5.19상승 1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