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수창, 조인성과 다투고 ‘어색사진’ 찍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프로야구 선수이자 현 프로야구 해설위원 심수창이 과거 LG트윈스에 함께 몸담았던 선배 조인성과의 다툼에 대해 그 전말을 밝혔다. /사진=MBC 제공
전 프로야구 선수이자 현 프로야구 해설위원 심수창이 과거 LG트윈스에 함께 몸담았던 선배 조인성과의 다툼에 대해 그 전말을 밝혔다. /사진=MBC 제공
전 프로야구 선수이자 현 프로야구 해설위원 심수창이 과거 LG트윈스에 함께 몸담았던 선배 조인성과의 다툼에 대해 그 전말을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는 '야구가 제일 쉬웠어요' 특집으로 화려한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을 보낸 김광현과 한국 프로야구계의 거인 양준혁, 예능 유망주를 꿈꾸는 심수창, 야구 광팬 박성광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심수창은 예기치 않은 유쾌한 입담을 뽐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심수창은 지난 2009년 선배 포수 조인성과 마운드 위에서 언쟁을 벌이는 장면이 9시뉴스에 공개된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포수랑 사인을 주고받았는데 사인이 조금 안 맞았다"며 "조인성 형님이 마운드에 올라와서 '정신 안 차려? 똑바로 안 던질래?'라고 한 마디 했는데 내가 '아닙니다' 하고 뒤를 돌았다. 거기에다 대고 험한 욕을 하길래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라고 대들었다"고 전했다.

심수창이 조인성에게 항변하는 장면이 생중계가 됐고 그는 "TV를 보니 인성이형님은 찍지 않고 나만 찍고 있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기 끝나고 락커에 들어왔는데 9시뉴스에 그 장면이 나왔고 나만 까면 되는데 LG그룹 전체를 다 까더라"며 "선배들이 화가 나서 집합을 시켰고 나 때문에 단체 기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구본무 회장님께서 그룹의 이름을 더럽혔다고 화해 안 하면 방출시키라고 해서 서둘러 어색한 화해 사진을 찍었다"며 사진을 공개해 출연진이 폭소했다.

사진을 본 염경환이 "조인성은 실제로 목을 조르는 모습이다"라고 하자 심수창은 "맞다. 설정사진인데 진짜 조르더라"고 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심수창은 조인성에 다시 한번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후 내가 트레이드 된 후 조인성과 투수 대 타자로 만났을 때 무조건 맞히려고 했다"며 "옆구리를 맞추려고 했는데 조인성 형이 저를 보고 씩 미소를 짓더라. 그때 남아있던 모든 앙금이 풀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모습을 보고 정면 승부를 했다. 사실 내가 잘못한 것이고 당시에 이성을 잃었던 것 같다"며 사과를 전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0.46하락 62.115:19 01/28
  • 코스닥 : 962.41하락 23.5115:19 01/28
  • 원달러 : 1118.50상승 14.115:1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19 01/28
  • 금 : 55.74상승 0.4215:19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