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방천 투자 노하우 화제… IMF때 OOO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왼쪽)이 방송에서 자신의 투자 비법을 전수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왼쪽)이 방송에서 자신의 투자 비법을 전수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투자의 귀재' 강방천 회장이 자신의 비결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게스트로 출연해 MC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강 회장은 처음 투자를 시작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1달러당 환율이 800원이었는데 당시 아파트 가격이 8~9억원이었다. 8억짜리 집이 있으면 소위 '백만불짜리' 부자이지 않나. 한국 1인당 국민 소득은 미국의 ⅓인데 아파트 한채만 갖고 있는 백만장자가 이렇게 많다는 게 이상했다. 국내 자산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관점에서 달러를 샀다"고 밝혔다.

이후 달러의 가치는 1달러 약 1400원까지 올랐고 강방천 회장이 투자한 3400만원은 금세 6000만원으로 불어났다.

IMF 구제 금융 사태가 터지고 나서는 증권주에 주목했다. 강 회장은 "자본주의가 존재하는 한 증권업은 존재할 거라는 생각으로 증권주를 매수했다"고 전했다.

그는 "(주당) 1200원에 샀는데 계속 주가가 떨어졌다"며 "(반토막이 나도) 계속 샀다. 이후 IMF가 6개월 사이 빨리 극복됐다. 그렇게 번 돈이 67억원 정도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많은 사람들이 비법을 찾아다닌다. 하지만 저는 지갑이 어디에 열리는지 주목한다"며 "많은 사람들은 주가에 주목하지만 출발지는 소비다. 지갑만 관찰하면 오류 없이 맞힌다"고 자신만의 노하우를 밝히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3068.56하락 5415:32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2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2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2 01/28
  • 금 : 55.74상승 0.4215:32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