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촬영으로 부동산 감정평가 품질 높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론 촬영 시 접근이 어렵거나 면적이 넓은 지역의 현장조사를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LX는 드론을 활용해 정사영상, 360도 VR(가상현실) 등의 입체적 정보를 감정평가사에게 제공할 수 있다. /사진제공=한국감정평가사협회
드론 촬영 시 접근이 어렵거나 면적이 넓은 지역의 현장조사를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LX는 드론을 활용해 정사영상, 360도 VR(가상현실) 등의 입체적 정보를 감정평가사에게 제공할 수 있다. /사진제공=한국감정평가사협회

한국감정평가사협회가 첨단기술을 활용한 현장조사로 감정평가의 품질을 높인다. 26일 협회에 따르면 지난 24~25일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실시하는 서울 서초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 보상사업에서 '드론을 활용한 감정평가 현장조사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시범사업은 감정평가 현장에서 드론을 활용함으로써 감정평가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진행된다. 협회는 지난해 LX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공시업무, 재개발사업, 보상사업 현장에서 드론 시범사업을 10여차례 진행했다.

드론 촬영 시 접근이 어렵거나 면적이 넓은 지역의 현장조사를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LX는 드론을 활용해 정사영상, 360도 VR(가상현실) 등의 입체적 정보를 감정평가사에게 제공할 수 있다. 정사영상은 항공사진이나 인공위성 등의 영상정보 등에 대해 기하학적 왜곡을 보정하고 물체를 수직으로 내려다볼 때의 모습으로 변환한다.

시범사업에 참여한 감정평가사는 “드론을 활용한 풍부한 정보로 실제 토지와 지적이 다른 곳, 도로접면이나 교통 현황 등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며 “적정한 가치평가와 민원 대응에 효과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순구 협회장은 “시범사업을 통해 감정평가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연구 중에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첨단기술을 꾸준히 도입해 감정평가서의 품질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