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한국선급과 친환경·스마트 선박기술 공동연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부산 한국선급에서 개최된 체결식에서 최종철 HMM 해사총괄 전무(오른쪽)와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이 서명식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HMM
26일 부산 한국선급에서 개최된 체결식에서 최종철 HMM 해사총괄 전무(오른쪽)와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이 서명식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HMM
HMM은 한국선급과 손잡고 친환경·스마트 선박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부산 한국선급 본부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최종철 HMM 해사총괄 전무와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액화천연가스(LNG)를 포함한 친환경 대체연료 관련 기술 ▲IT 기술을 활용한 선박운항 연료효율개선 및 스마트선박 솔루션 관련 기술 ▲가스연료추진선 운항 관련 기술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최 전무는 “세계 해운산업은 전 부문에 걸쳐 빅데이터 기반의 선박 디지털화와 탈탄소화를 위한 친환경 선박의 시대로 진입했다”며 “이를 위해 HMM은 업계와 활발한 협력을 통해 차세대 기술과 미래를 대비하고 있으며 한국선급과의 이번 공동협력 또한 양사에 큰 시너지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번 HMM과 공동협력은 해운선사가 필요로 하는 주요 기술 개발을 통해 한국선급의 기술 서비스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HMM과는 올해 투입된 세계 최대 2만4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 컨테이너선 신조 검사 등 성공적인 협력의 경험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번에도 의미 있는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기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HMM이 지난 4월부터 유럽 노선에 투입하고 있는 12척의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은 최첨단 IT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십으로 건조됐다.

HMM은 지난 9월 이 선박들에 적재된 화물과 항로, 위치, 해상 날씨, 선박 상태 등을 육상과 연계해 선박의 안전을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는 ‘선박종합상황실’을 열었다. 

또 선박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한국선급,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 등과 지난 8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친환경 연료 ‘바이오중유’ 사용‧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등 대체연료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