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대한한공·아시아나 합병, 구조조정 기본원칙 준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대기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모습. /사진=뉴시스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대기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모습. /사진=뉴시스
KDB산업은행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항공산업을 재편하면서 '구조조정 3대 원칙'을 준수한다고 밝혔다. 산은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방어를 위해 국민 혈세를 투입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26일 산은에 따르면 계열주인 조원태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 전부를 투자 합의 위반에 대한 담보로 제공하고 통합추진 및 경영성과 미흡시 경영일선에서 퇴진하기로 했다. 조 회장의 보유주식 시가는 총 2730억원으로, 기 담보제공 채무금액 감안 시 이번 실질 담보가치는 약 1700억원 수준(주당 7만원 적용)이다.

또 윤리경영위원회를 통해 한진칼 및 주요 계열사, 계열주의 윤리경영을 감독하고 이에 필요한 조사 및 조치 이행을 권고하고 권고조치에 따르지 않을 경우 합의 위반에 따른 위약벌 부과 및 퇴진을 요구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했다.

산은 측은 "회사 간 인수합병은 대주주가 아닌 인수회사가 자금을 조달해 진행하는 것으로 구조조정 기업이 아닌, 정상기업 한진칼 대주주에게 일방적으로 사재출연을 강요하는 것은 어렵고 경영평가 등을 통해 계열주의 경영성과 미흡시 담보주식 처분, 퇴진 등의 조치가 가능한 바, 견제와 감시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칼·대한항공의 경영진은 올해 4월부터 고통분담 차원에서 임금을 삭감 중이다. 계열주는 한진칼·대한항공으로부터 임금 50%를 삭감 중이다.

양대 국적항공사 직원들도 미증유의 코로나 사태 위기 극복을 위해 광범위한 유·무급 휴업·휴직을 감내하며 고통을 분담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월 9800여명이 유급휴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월 2600여명이 유급휴업했으며 월 5600여명이 무급휴직을 하고 있다.

산은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불가피한 일이었다며 현재의 재무상황과 통합 후 기대되는 효과를 설명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3분기말 기준 부채비율 각 737%, 2432%에 달한다. 양사의 2021년 부족자금이 4조8000억원으로 예상되는 등 긴급한 자금조달이 필요한 상황이나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통한 통합시너지를 바탕으로 유상증자를 통해 자본시장으로부터 2조5000억원 규모의 자금조달 기반을 확보하게 된다.

산은은 "양사 통합시너지로 인한 장래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자본시장의 기대가 있기에 조기에 유상증자 추진이 가능하다"면서 "현재의 코로나 사태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대한항공 단독으로 자본시장에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는 것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통합항공사는 인천공항 Slot(항공기 이착륙 허용능력) 점유율 확대를 바탕으로 글로벌 항공사와의 JV(조인트벤처) 강화, 해외 환승수요 유치 등을 통한 외형 성장, 규모의 경제 효과 실현이 가능하다"며 "노선 운영 합리화, 정비 자재 공동구매, 아시아나항공 외주정비비 내재화, 지상조업사 업무 공유에 따른 조업비 절감 등 통합에 따른 다양한 시너지 창출을 통해 수익성도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 통합으로 윈윈효과가 클 것"이라고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