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부담 증가?… 역대 최다 '증여' 기록,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감정원은 올해 1∼10월 전국 주택 증여 건수는 11만9249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머니투데이
한국감정원은 올해 1∼10월 전국 주택 증여 건수는 11만9249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머니투데이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느낀 다주택자들이 절세 방법으로 매도 대신 자녀에게 집을 물려주는 등 증여를 선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집값이 계속 오를 것이라는 기대가 높은 데다 매도 시 양도소득세율 또한 크게 오르기 때문에 증여가 불가피한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10월 전국 주택 증여 건수는 11만9249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다를 기록했다. 종전 최다 기록은 2018년 11만1864건이었다. 올해 두 달이 남은 시점임에도 역대 연간 최다 증여 건수를 넘긴 것이다.

지난 10월까지 아파트 증여 건수는 7만 2349건, 이 가운데 서울 아파트 증여는 1만9108건으로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서 30%(5726건)의 비중을 차지했다. 주택 거래가 침체되던 10월에도 강남 3구 증여율은 매매 대비 88.5%였다.

7·10 부동산 대책으로 양도세 부담이 늘자 주택 보유자들이 집을 팔기보다 재산을 넘기는 증여를 택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증여를 하면 양도세 부담도 덜 수 있고 보유세 부담도 크게 준다.

업계 전문가들은 종부세가 청구된 이달부터 증여의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민간임대주택일 경우 세금 부담을 세입자에게 임대료로 전가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아직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 심리가 있는 상황에 양도세, 보유세 부담이 커지면 증여에 눈이 가기 마련"이라며 "늘어난 세금 부담을 세입자에게 전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