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세 키우는 동국·세아家… 장선익·이태성·이주성 승진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 /사진=각 사
(왼쪽부터)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 /사진=각 사
올해 내로라하는 그룹들에서 경영 승계가 속도감 있게 진행되고 있다. 철강업계에서도 오너 3~4세의 승진이 이뤄질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철강사 오너 자제 중 올해 승진이 기대되는 인물은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와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 등이다. 



그룹 미래전략 '차곡차곡'


장선익 동국제강 경영전략팀장 이사가 지난 7월 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의 결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장선익 동국제강 경영전략팀장 이사가 지난 7월 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의 결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장 이사는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의 장남이다. 그는 2007년 1월 동국제강 전략경영실에 첫 입사한 뒤 미국 및 일본법인, 법무팀을 거쳐 2017년 인사에서 비전팀 이사로 발탁됐다. 2018년 6월부터는 사내 핵심 부서인 경영전략팀으로 자리를 옮겼다. 

장 이사가 비슷한 또래의 재계 오너 자제들보다 승진이 늦은 점을 고려하면 올해 승진을 기대해 볼만 하다는 시각이 나온다. 장 이사는 1982년생으로 올해로 4년째 이사 직급을 유지하고 있다. 같은 나이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2013년 경영기획팀 선박영업부 수석부장에서 1년 만에 상무를 달았고 2018년 부사장에 올랐다. 지난 9월 사장으로 승진한 김동관 사장은 장 이사보다 한살 어리다. 

기업들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임원을 줄이는 등 큰 변화보다 안정에 방점을 찍은 인사를 단행하고 있다. 반면 동국제강은 올 1~3분기 전년 동기 대비 31.2% 증가한 영업이익을 거둬 장 이사에 힘을 더 실어줄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그는 현재 경영전략팀에서 대내외 경영 환경을 분석하고 회사의 비전과 동국제강과 인터지스(물류)·동국시스템즈(IT)·페럼인프라(인프라 사업) 등 계열사의 경영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역시 1996년 전역 후 전략경영실에서 오랜 기간 경력을 쌓았다. 

장 이사는 글로벌 철강 시장 환경이 불확실성으로 뒤덮인 만큼 긴 호흡으로 사업을 전개해야 한다는 점을 임직원들에게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년 단위 사업계획으로 운영되던 동국제강이 9개년 장기 사업 비전을 수립한 것도 그의 영향이 컸다. 장 이사는 지난 7월부터 전 사업장을 순회하며 임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했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 비전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또 그는 계열사별로도 '최고 경쟁력을 갖춘 토탈 솔루션 물류기업', '최고 경쟁력의 그룹 인프라 컴퍼니' 등의 비전을 수립했다. 그 전에는 동국제강만 비전이 정립돼 있었다. 



신재생에너지·게임… 새먹거리 눈독


(왼쪽부터)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이 세아창원특수강 현장 시설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세아홀딩스
(왼쪽부터)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이 세아창원특수강 현장 시설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세아홀딩스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과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의 사장 진급 여부도 관심사다. 이태성 부사장은 고(故) 이운형 세아그룹 2대 회장의 장남이며 이주성 부사장은 현재 세아그룹을 이끄는 이순형 3대 회장의 장남이다. 두 사람은 1978년 동갑내기 사촌으로 2017년 말 세아그룹 임원인사에서 부사장으로 함께 승진했다. 

이태성 부사장은 세아홀딩스 지분 35.12%를 보유하고 있다. 이주성 부사장도 세아제강지주 지분 21.63%를 보유해 아버지인 이 회장(11.95%)을 제치고 최대주주가 됐다. 두 사람이 안정적으로 경영권을 보유한 만큼 올해 사장으로 승진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들은 '외유내강'형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부터 '겸허', '배려', '경청'을 중시한 가정교육을 받아왔다. 지금도 직원들의 의전을 싫어하고 진솔한 소통하기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사내 문화행사에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가족들과 매번 참석하고 있다. 

경영에서는 적극적인 모습이다. 이주성 부사장은 신재생에너지 태스크 포스(TF)를 구성해 일선에서 직접 진두지휘했다. 세아제강지주의 포트폴리오에서 가스, 오일 등 전통 에너지향 비중이 높다고 판단했다. 최근 모노파일 공장 구축 업무협약(MOU)을 영국 정부와 체결한 것도 TF의 성과다. 이 TF팀은 현재 사업부로 확장해 신재생 관련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이태성 부사장은 올해 초 알루미늄 소재 회사 알코닉코리아를 인수하며 특수 금속소재분야 경쟁력을 확대하고 있다. 본업 외에 콘텐츠, 벤처기업, 리츠 등 투자에도 눈을 돌리고 있다. 그는 6년째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투자전문회사 아이언그레이를 통해 싱가포르 벤처기업, 미국 게임제작사 등 젊은 나이에 걸맞는 투자처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23일에는 미국의 자산운용 및 관리 업체 아이스버그 아이언그레이 주식 200주를 22억4400만원에 취득했다. 철강이 수요산업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사업인 만큼 철강의 지속가능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안전한 자산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세아홀딩스의 올 1~3분기 영업이익은 73.6% 급감했다. 같은 기간 세아제강지주의 영업이익은 8% 감소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