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임원 100명 줄이고 젊은피 수혈… 신동빈의 쇄신 인사(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21년 정기 임원인사에서 50대 초반의 젊은 임원들을 대표이사로 대거 등용했다./사진=임한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21년 정기 임원인사에서 50대 초반의 젊은 임원들을 대표이사로 대거 등용했다./사진=임한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인적 쇄신에 나섰다. 그룹 내 임원 자리 100개를 줄이고 50대 초반 '젊은 피'를 최고경영자(CEO)자리에 전진 배치시키는 등 '뉴롯데'를 향한 변화의 의지를 다졌다.

롯데그룹은 26일 롯데지주를 비롯해 유통·식품·화학·호텔 부문 35개사 계열사의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임원인사는 예년 대비 약 한달 가량 앞당겨져 실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경영환경이 불확실해진 점을 고려해 내년도 경영계획을 조기 확정하고 실천하기 위한 차원에서다.



유통·화학 부문 유지… 식품 부문 물갈이



이번 인사의 핵심은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대대적인 인적쇄신과 임원 직제 슬림화다. 롯데는 철저한 성과주의에 입각한 인사로 승진 및 신임 임원 수를 지난해 대비 80% 수준으로 대폭 줄였다. 이에 따라 이번 인사로 임원 600여명 중 약 30%가 자리에서 물러나고 약 10%가 새 임원으로 채워졌다. 약 100명의 임원이 옷을 벗은 것이다.

다만 그룹의 양대축인 유통 부문과 화학 부문 수장은 자리를 지켰다. 새 먹거리 발굴에 나서는 등 혁신을 시도한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강희태 유통BU장은 온라인 통합 플랫폼인 '롯데ON'을 론칭하고 마트·슈퍼 점포를 정리하는 등 강력한 체질 개선을 진행 중이다. 올해 롯데자산개발과 유니클로 대표에도 선임돼 중책을 맡고 있는 만큼 자리를 유지했다.

화학 부문도 김교현 화학BU장이 체제를 유지한다.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5.4% 감소하는 등 실적 부진을 겪고 있지만 화학 부문이 신성장동력 발굴을 지속하고 있는 만큼 그룹에서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식품 분야를 이끌었던 식품BU장 이영호 사장은 후배들을 위해 일선에서 용퇴했다. 신임 식품BU장에는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가 사장으로 승진하며 보임했다. 이영구 사장은 1987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해 롯데알미늄, 그룹 감사실 등을 거쳤다. 2009년부터 롯데칠성음료 전략부문장과 마케팅부문장을 역임했다. 2017년부터 롯데칠성음료 대표를, 올해는 음료와 주류 부문을 통합해 대표를 맡아왔다.

롯데칠성은 2017년 음료와 주류로 사업부문을 나눠 각자 대표이사 체계로 운영돼 왔다. 하지만 지난해 연말 정기인사에서 이 대표 원톱 체계로 통합됐다. 이후 다시 1년 만에 이 대표는 식품 부문 전반을 이끄는 BU장에 올랐다. 롯데칠성 통합 체제를 정착시키며 능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그룹 식품BU장 사장 이영구. /사진=롯데
롯데그룹 식품BU장 사장 이영구. /사진=롯데



젊은 CEO 전면 배치… 임권 직급단계 슬림화



신 회장은 이번 인사에서 50대 초반의 젊은 임원들을 대표이사로 대거 등용했다. 시장의 니즈를 빠르게 파악하고 신성장동력을 적극적으로 발굴해낼 수 있는 젊은 경영자를 전진 배치해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신동빈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 혁신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롯데지주 실장도 일부 변화가 있었다. 커뮤니케이션실장으로 롯데건설의 고수찬 부사장이 승진 보임했다. 준법경영실장으로는 컴플라이언스 강화를 위해 검사 출신 박은재 변호사를 부사장 직급으로 영입했다. 롯데지주는 최근 2년 사이 6개 실 수장들을 모두 교체하며 위기 극복을 위한 변화에 나섰다.

롯데칠성음료의 신임 대표이사는 50세의 박윤기 경영전략부문장이 전무로 승진, 내정됐다. 롯데네슬레 대표이사였던 강성현 전무도 50세로 롯데마트 사업부장을 맡게 됐다. 롯데푸드 대표이사에는 롯데미래전략연구소장을 역임한 51세 이진성 부사장이, 롯데케미칼 기초소재 대표이사에는 LC USA 대표이사였던 52세 황진구 부사장이 승진 내정됐다.

신임 롯데지알에스 대표이사에 내정된 롯데지주 경영개선팀장 차우철 전무와 롯데정보통신 대표이사로 보임하는 DT사업본부장 노준형 전무도 52세로, 50대 초반의 대표이사들이 대거 보임한 것이 눈에 띈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에는 롯데케미칼 기초소재 대표 임병연 부사장이, 부산롯데호텔 대표에는 호텔롯데 국내영업본부장 서정곤 전무가 내정됐다. LC USA 대표이사에는 손태운 전무가 내부승진 했다. LC Titan 대표이사에는 롯데케미칼 기초소재 생산본부장 박현철 전무, 롯데베르살리스 대표이사에는 롯데케미칼 기초소재 안전환경부문장 황대식 상무가 각각 내정됐다. 롯데네슬레 대표이사에는 롯데칠성음료 글로벌본부장 김태현 상무가 내정됐다.

롯데는 롯데제과 파키스탄 콜손 법인의 카얌 라즈풋 법인장을 신규 임원으로 선임하며 글로벌 임원 확대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롯데, 임원 100명 줄이고 젊은피 수혈… 신동빈의 쇄신 인사(종합)


직제도 단순화됐다. 임원 직급단계는 기존 6단계에서 5단계로 축소하고 직급별 승진 연한도 축소 또는 폐지했다. 젊고 우수한 인재들을 조기에 CEO로 적극 배치하기 위한 조치다. 부사장 직급의 승진 연한이 폐지됨으로써 1년 만에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상무보A와 상무보B 2개 직급은 ‘상무보’ 직급으로 통합했다. 신임 임원이 사장으로 승진하기까지는 기존 13년이 걸렸지만 이번 직제 개편을 통해 승진 가능 시기가 대폭 앞당겨졌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