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윤석열로 '또 충돌' 법사위...'진실게임'에 "지라시"까지 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회 출석을 놓고 여야가 또 다시 충돌했다. 여야의 갈등은 격화됐고 '진실 공방'까지 이어졌다.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호중 법사위원장을 항의 방문했다. 전체회의 개회요구서와 이에 대한 출석요구서를 제출했지만, 윤 위원장이 해당 내용에 대한 법무부와 대검찰청 통보를 막았다는 주장이다.

위원장실에 모인 여야 의원들과 위원장의 비공개 회의 도중 내부에서는 고성이 나오기도 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윤 위원장은 왜 윤석열 총장을 부르냐는 거다. 공수처법과 경제3법을 처리해주면 (윤석열) 출석을 검토할 수 있다고도 했다. 맞바꾸자는 제안 같다"며 "또 하나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국정조사하자고 해서 우리는 환영한다고 했는데, 이에 대해 윤호중 위원장이 '이낙연 대표가 격리 중이라 그런 말을 한 것 같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윤호중 위원장이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윤호중 위원장은 공수처법 및 경제3법과 바꾸자고 했다는 조 의원의 주장에 대해 "정색하고 정식으로 제안한 게 아니다"며 "분위기가 조금 험악해지면서 간사 간에 정치적으로 잘 타협했으면 좋겠다는 뜻에서 서로 (법안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것 아니냐, 이런 차원에서 얘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국정조사 추진에 대해서도 "아주 엄청난 왜곡"이라며 "그 양반(조수진)이 '지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온 것 같아서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법사위원장과 여당에서 윤 총장이 국회 오는 것을 막았다고 주장해 마치 법사위원장이 국회법을 어긴 것처럼 정치공세를 했다"며 "간사 간 사전 협의조차 안하고 일방적으로 개회 요구서를 던지고 거기에 무조건 따라오라고 활동하는 김도읍 간사에 대해 대단히 불쾌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김도읍 간사의 사보임을 해줬으면 한다. 공식 요청드린다"고 했다.

또 이 자리에서 윤 위장은 사전 협의 없는 김도읍 의원을 비판하면서 "김도읍 간사에게 두 차례나 전화를 드리고 협의를 시도했으나 답신도 없었다"고 했다.

이러한 윤호중 위원장의 기자간담회 발언에 대해 다시 국민의힘 의원들이 반격했다.

김도읍 의원은 윤 위원장의 전화 시도에 대해 "윤호중 위원장이 명백하게 거짓말했다는 걸 공론화하기 싫다"고 했고 조수진 의원은 '지라시' 발언에 대해 "언론에 대한 모독"이라며 "없는 얘기를 지어내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