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2주택' 김조원 전 민정수석, 청와대 나간 뒤 '집' 지켰다

수시 재산공개…다주택 靑 고위직들 물러난 뒤 처분 안해 김조원 도곡동 아파트 3.9억, 잠실 아파트 2억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2019.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2019.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8월 퇴임 이후 서울 강남구 도곡동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7일 11월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 80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공개대상자는 지난 8월2일부터 9월1일까지 임면된 공직자로 신규 8명, 승진 30명, 퇴직 34명 등 총 80명이다.

김조원 전 민정수석은 지난 8월 퇴임 당시는 물론,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26일 현재까지도 강남구 도곡동 한신아파트와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 주택 두 채를 보유하고 있다.

김 전 수석은 재직 당시 잠실 아파트를 실거래 최고 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내놓아 '일부러 팔지 않으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빈축을 산 바 있다.

재산공개에 따르면 한신아파트와 갤러리아팰리스는 지난해 말 기준 각각 8억4800만원과 9억200만원이었는데, 약 8개월 만에 각각 3억8800만원과 2억1500만원 오른 12억3600만원, 11억3500만원으로 신고됐다.

김 전 수석의 재산은 예금 16억8915만원을 포함해 39억8099만원으로 지난해 말(33억4931만원)보다 7억9686만원 증가했다.

김 전 수석 외 다른 다주택 청와대 고위공직자들도 재산공개내역상 다주택을 해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은 경기 구리시 아파트(4억4700만원)와 서울 은평구 다세대주택(재개발 진행 중, 1억8900만원)을 신고했다. 재산가액은 11억4101만원에서 12억3247만원으로 9145만원 증가했다.

여현호 전 국정홍보비서관도 경기 과천시 아파트 분양권(8억7215만원)과 서울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7억900만원), 장녀 소유의 용산구 연립주택(2억원) 등 다주택을 신고했다. 재산은 16억3351만원에서 17억7404만원으로 1억4053만원 증가했다.

지난 8월 야권에서는 다주택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이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하자 야권에서는 "직(職)이 아닌 집을 택했다"고 꼬집은 바 있다.

이들과 함께 물러난 강기정 전 정무수석, 김연명 전 사회수석, 윤도한 전 소통수석 등은 1주택자다.

최재성 정무수석,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등 신임 고위공직자들도 재산을 등록했다.

최 수석은 서울 송파구 석촌동 다세대주택 임차권(4억8000만원), 예금 3억6555만원 등 7억622만원을 등록했다.

정 수석은 강원 양구군 일대 등 토지 1억844만원, 서울 도봉구 아파트 30억250만원 등을 신고했다. 기존에 보유하던 강원 양구군 단독주택(1억2137만원)은 지난달 21일 등기이전했다.

정 수석은 예금 6억637만원을 포함해 총재산 14억1562만원을 신고했다.

지난 8월 청와대 부대변인에서 승진한 윤재관 국정홍보비서관은 경기 안양시 아파트 임차권(5억2000만원), 예금 4억659만원 등 7억485만원을 등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