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층서 뛰어내렸는데… 목숨 건진 30대, 어떻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 정읍에서 한 30대가 만취 상태로 아파트 18층에서 뛰어내리고도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사진=뉴스1
전북 정읍에서 한 30대가 만취 상태로 아파트 18층에서 뛰어내리고도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사진=뉴스1
전북 정읍에서 한 30대가 만취 상태로 아파트 18층에서 뛰어내리고도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주차된 차의 선루프가 완충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정읍시의 한 아파트 18층 계단 복도에서 A씨(32)가 화단을 향해 뛰어내렸다.

이후 A씨는 아파트 주차장 화단 앞에 세워진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지붕 위로 추락해 차 안에서 발견됐다.

A씨는 허리 등을 크게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락 당시의 굉음에 놀란 인근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급대원이 그를 발견하고 근처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술을 먹고 홧김에 뛰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명환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99상승 17.4409:40 01/21
  • 코스닥 : 980.37상승 2.7109:40 01/21
  • 원달러 : 1099.80하락 0.509:40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09:40 01/21
  • 금 : 56.24상승 1.0509:40 01/21
  • [머니S포토] 코로나 관련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코로나 관련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