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폭행극… 경찰들이 작업실 쳐들어가 흑인 구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랑스 파리에서 경찰들에게 폭행을 당한 음악가 미셸이 해당 경찰관들을 당국에 고발했다. /사진=알자지라 보도화면 캡처
프랑스 파리에서 경찰들에게 폭행을 당한 음악가 미셸이 해당 경찰관들을 당국에 고발했다. /사진=알자지라 보도화면 캡처
프랑스 파리 경찰들이 별다른 이유 없이 흑인 남성을 집단 구타하고 인종차별적 욕설을 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26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에서 활동 중인 음악가 미셸은 지난 21일 파리에 위치한 작업실에서 경찰관 3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미셸이 공개한 동영상에서 경찰들은 그를 쫓아 작업실로 들어가더니 여러번 주먹을 휘둘러 그를 쓰러트린다. 경찰들은 구타 과정에서 경찰봉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셸은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벌금을 피하기 위해 작업실로 도주하는 과정에서 추격해온 경찰들에게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작업실 안에 있던 미셸의 동료 9명도 경찰들에게 구타를 당했다.

미셸의 변호인은 "폭행 과정에서 경찰들이 인종차별적인 욕설도 여러차례 사용했다"며 "이들은 자신들이 촬영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서야 폭행을 멈췄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으로 얼굴과 팔다리 등에 큰 부상을 입은 미셸은 언론을 통해 "나를 보호해야 할 사람들이 나를 공격했다"며 "난 정의를 원한다. 이 사람들이 법의 처벌을 받기를 원한다. 나는 이런 일을 당할 만한 짓을 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셸은 이후 프랑스 경찰청 감찰반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사건에 연루된 경찰들은 당국으로부터 정직 처분을 받았다.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내무장관은 "감사관실이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며 "최대한 빨리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