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준비 완료… 토트넘 vs 첼시 바라보는 '3가지 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푸른색 유니폼)와 토트넘 홋스퍼가 이번 시즌 리그에서 첫번째 만남을 갖는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푸른색 유니폼)와 토트넘 홋스퍼가 이번 시즌 리그에서 첫번째 만남을 갖는다. /사진=로이터
'런던 라이벌' 첼시와 토트넘 홋스퍼가 이번 시즌 리그에서 처음으로 조우한다.

첼시는 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홈구장인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리그 1위, 탈환할 것인가 쫓아갈 것인가


토트넘은 지난 9라운드 기준 프리미어리그 1위에 등극했다. 지난 22일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 홈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을 획득, 리버풀에게 득실차에서 앞섰다.

공수에서 최상의 밸런스를 유지하고 있는 토트넘이다. 리그 9경기에서 21골을 넣는 사이 실점은 9점에 그쳤다. 리그 최다득점 공동 2위(리버풀과 동률)이자 리그 유일의 한자릿수대 실점팀이다. 선수단 전반적으로 약점이 잘 보이지 않는다.

이에 맞서는 첼시는 최상위권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첼시 역시 9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 원정을 떠나 2-0 승리를 거두고 돌아왔다.

첼시 역시 이번 시즌 한껏 밸런스를 안정시켰다. 9경기에서 22골을 넣은 공격력에 눈길이 간다. 9라운드 기준 리그 최다득점팀이다. 지난 시즌 10위권 이내 팀 중 최다실점(54실점)을 기록했던 수비진도 9경기 10실점으로 한결 안정화됐다. 특히 지난달 17일 사우스햄튼전(3-3 무) 이후 치른 리그 4경기에서 단 1실점에 그치는 등 최근 들어 수비가 더욱 안정화됐다.

첼시의 9라운드까지의 성적은 5승3무1패 승점 18점. 토트넘, 리버풀과 단 2점 차이다. 이번 토트넘전 결과에 따라 최상위권 도약이 가능하다. 반면 토트넘은 어렵게 오른 최상위권을 지켜야 하는 숙제를 안고 첼시 원정길에 오른다.



사제에서 경쟁자로… 무리뉴 vs 램파드 이번에는 누가?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오른쪽)은 부임 이후 역대 네번째로 '스승'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을 만난다. /사진=로이터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오른쪽)은 부임 이후 역대 네번째로 '스승'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을 만난다. /사진=로이터
토트넘을 이끄는 조세 무리뉴 감독과 첼시의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과거 사제지간으로 인연을 맺었다. 무리뉴 감독이 지난 2004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첼시 감독에 부임했을 당시 램파드는 팀의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두 사람이 함께 몸담을 때 첼시는 3번의 프리미어리그 우승과 1번의 FA컵 우승, 3번의 리그컵 우승을 달성하며 중흥기를 맞았다.

시간이 흘러 두 사람은 모두 감독 신분으로 리그에서 다시 마주쳤다. 램파드 감독이 2019-2020시즌 개막 전 첼시 감독으로 먼저 부임했고 무리뉴 감독은 시즌 중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의 후임으로 토트넘 지휘봉을 잡았다.

무리뉴 부임 이후 두 감독은 잉글랜드 무대에서 총 3번 부딪혔다. 리그에서는 '제자' 램파드 감독이 앞섰다. 지난해 12월23일 열린 양 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고 올 2월 열린 경기에서도 2-1로 승점 3점을 가져갔다.

하지만 새 시즌 개막 이후 두 팀이 만난 지난 9월30일 리그컵 16강 경기에서는 승부차기 끝에 토트넘이 8강 티켓을 쥐었다. 리그에서의 3번째 만남이 다가오는 가운데 '스승' 무리뉴 감독이 램파드 감독에게 또 한번 가르침을 전수할 지 주목된다.



갈 길 바쁜 손흥민, 득점순위 안 놓친다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지난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지난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한국팬들의 시선이 쏠리는 곳은 단연 토트넘의 최전방이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이 난적 첼시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할 지 여부가 최대 화제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득점 페이스는 경이로움 그 자체다. 프리미어리그 9경기에서 9골 득점. 경기당 1골에 달하는 놀라운 결정력을 뽐낸다. 11월 들어 침묵했지만 A매치 기간 이후 치른 맨시티전에서 다시 득점포를 가동하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맨시티전 이후 충분한 휴식을 취한 점은 긍정적이다. 손흥민은 지난 27일 열린 루도고레츠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J조 4차전 경기에서 벤치를 지켰다.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과 케인 없이도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 등이 활약하며 4-0 대승을 거뒀다. 덕분에 손흥민은 주중 경기를 뛰지 않고 충분히 휴식을 취한 채 첼시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9라운드 기준 프리미어리그 득점순위 1위는 10골을 기록한 도미닉 칼버트-르윈이다. 칼버트-르윈은 손흥민이 득점을 올린 지 약 17시간 뒤 풀럼을 상대로 멀티골을 기록, 손흥민을 추월했다. 손흥민이 다시금 득점순위 1위를 탈환할 수 있을지, 다가오는 첼시전에서 손흥민의 발끝에 시선이 집중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