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서 하루 새 의사 5명 확진… 신경외과만 10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오후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 본관 1층 정문에 대면 진료를 예약한 재진 환자들이 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26일 오후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 본관 1층 정문에 대면 진료를 예약한 재진 환자들이 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광주광역시 전남대학교병원의 신경외과 의사 5명이 하루 사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광주시와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후 2시 현재까지 전남대병원 신경외과 의사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신경외과 의사들은 모두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동료 신경외과 의사인 전남대병원 첫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13일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다음날인 14일에는 최초 확진자와 식사한 동료 의사 1명이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어 15·17·18일에 각각 1명의 동료 의사가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26일)엔 5명의 동료 의사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전남대병원 신경외과 의사 확진자는 모두 10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현재까지 신경외과 의사들을 비롯한 전남대병원발 코로나 확산의 감염원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아 추가 확산이 가능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박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어제오늘 사이 발생한 확진자 대부분은 자가격리 중 발생했다”면서도 “의사 등 확진자들이 많이 늘어난다는 것은 지역사회 안에 다양하게 확진자들이 퍼져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기도 하다”고 우려의 뜻을 밝혔다.

이어 “주말을 맞아 언제라도 증상이 발현되지 않는 확진자가 주변에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방역 수칙을 잘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이명환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