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AR기술 접목… 현장감 있는 화상수출상담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김포시 소재 ㈜엠피기술산업에서 진행된 ‘찾아가는 글로벌 전시회 지원사업’에서 직원이 스마트 안경을 쓰고 바이어에게 공장 시설을 안내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과원
27일 김포시 소재 ㈜엠피기술산업에서 진행된 ‘찾아가는 글로벌 전시회 지원사업’에서 직원이 스마트 안경을 쓰고 바이어에게 공장 시설을 안내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과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보다 업그레이드된 온라인 화상 수출 상담으로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돕는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27일 낮 12시 김포시 소재 교량신축이음장치 및 산업용 비경화고무제품 제조업체인 ㈜엠피기술산업을 방문, ‘찾아가는 글로벌 전시회 지원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글로벌 전시회 지원사업’은 증강현실(AR) 기능을 갖춘 스마트 안경을 활용해 기존 면대면 온라인 미팅을 탈피하고 실제 기업 현장 공유를 통해 바이어에게 더 높은 몰입감과 상담 기업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스마트안경을 착용한 기업의 직원이 바이어의 ‘아바타Avatar’ 역할을 수행하게 되며, 기업의 제품과 제조공정 등을 스마트 안경을 통해 바이어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음성 및 채팅기능을 활용해 통역원, 기업직원, 바이어와 실시간 수출 상담도 가능하다.

이날 ㈜엠피기술산업은 회의실에서 화상시스템으로 바이어와 간단한 미팅을 가졌고, 공장에 대기하고 있던 동사의 직원이 스마트 안경을 낀 채 공장시설을 둘러보며 바이어에게 시설을 안내했다.

스마트 안경에 비춰지는 화면은 바이어와 회의실의 화상시스템 화면에도 동시에 중계되고 서로 음성을 통해 상담도 가능하기 때문에 보다 현장감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또 스마트 안경 착용으로 두 손이 자유로워 기기들을 조작하고 시연하는데도 용이했다.

㈜엠피기술산업 조명자 대표는 “해외 바이어가 직접 회사를 내방한 것 같은 현장감 있는 수출 상담을 할 수 있어 좋은 기회였다”며, “기존 화상수출상담회와 같은 제한된 공간이 아닌 바이어에게 소개하고 싶은 모든 것을 직접 이동하며 보여줄 수 있었기 때문에 향후 긍정적인 수출 상담이 기대된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경과원 김기준 원장은 “앞으로도 화상 수출 상담에 신기술을 발 빠르게 접목해 언택트의 한계를 보완하고, 코로나19로 위축된 도내 수출기업의 판로개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와 경과원은 올해까지 총 101개 업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글로벌 전시회 지원사업’을 지원하며 업체당 3개사 바이어와의 상담을 주선한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68상승 40.4813:04 05/10
  • 코스닥 : 989.79상승 11.4913:04 05/10
  • 원달러 : 1115.10하락 6.213:04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3:04 05/10
  • 금 : 65.90하락 1.2713:04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