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총선 내년 여름 이후로 미룰 듯…정치공백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1일 말레이시아가 주최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AFP=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1일 말레이시아가 주최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우선시하기 위해 의회 해산과 총선 시기를 내년 여름 이후로 미룰 가능성이 커졌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신문은 스가 총리가 내달 5일 전후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대응책과 경제 회복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당초 집권 자민당 내부에선 스가 총리가 내년 1월 중의원(하원)을 해산할 것이란 관측이 있었다. 원래 중의원 임기는 내년 10월이지만, 정부 지지율이 높게 나타날 때 의회를 해산해야 자민당이 과반을 크게 웃도는 의석수를 획득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는 상황에서 1월에 중의원을 해산할 경우 '정치 공백'이 발생한다는 우려가 있었다.

이에 따라 중의원 해산과 총선거 타이밍은 7월이나 9월, 또는 10월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가장 빠른 날짜는 통상 국회 회기말로, 7월22일에 임기가 만료되는 도쿄도 의원 선거와 함께 실시하는 안이다.

여당 내에선 내년 여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이후인 9월에 의회를 해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때 자민당 총재 선거가 실시되면 사실상 스가 총리에 대한 신임투표가 된다.

10월21일 중의원 의원들의 임기 만료 직전에 의회를 해산하는 안도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을 비롯한 정책 착실하게 실적을 쌓아올려 유권자들에게 어필할 시간을 부여하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현재 일본 정부는 총리 주도 하에 휴대전화 요금 인하와 불임치료 부담 경감제도 확충 등의 정책을 구상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