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의사들 살아있는 환자 11명 불법 장기 적출·밀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중국에서 불법으로 장기를 적출해 밀매를 한 일당이 체포돼 처벌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BBC 방송이 27일 보도했다. 일당 6명중에는 병원 고위직 의사들도 포함돼 있다.

방송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안후이성 한 병원에서 2017년부터 2018년 사이 11명의 환자에게서 간과 신장 등을 적출해 팔았다.

안후이성 화이위안현 인민병원 집중치료실 실장인 양수전은 주로 교통사고 피해자나 뇌출혈 환자를 대상으로 삼아 가족에게 가짜 '장기 기증' 동의서를 받는 형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양 실장 등은 가족의 '동의'를 받으면 환자를 다른 곳으로 빼돌려 장기를 적출한뒤 비밀리에 알선한 다른 병원이나 장기 이식을 기다리는 개인에게 판매했다.

이같은 사실은 모친의 죽음에 의문을 품은 한 환자 가족에 의해 드러났다. 사인한 기증 동의서에 사실과 다른 사항이 많은 것을 안 그가 양 실장에게 가서 따지자 거액으로 입막음부터 하려한 행동에 확신을 갖고 당국에 고발했다.

체포된 일당들은 지난 7월 재판에서 '고의 시신 훼손' 죄로 실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파장을 고려한 당국이 이를 감춰 왔다고 BBC 방송은 전했다.

사형수의 장기를 적출해 이식 수술에 써온 중국은 국내외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2015년 공식적으로 이를 폐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