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 수능 마치고 '여행'보다 더 하고 싶은 일은 바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험생들은 수능을 마친 뒤 아르바이트를 하고싶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수험생들은 수능을 마친 뒤 아르바이트를 하고싶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올해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은 수능시험이 끝나고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아르바이트를 꼽았다. 이들 수험생들이 가장 하고 싶어하는 알바는 패밀리레스토랑, 카페 등 외식·음료 알바였다.

28일 알바몬이 올해 수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 1250명을 대상으로 '수능시험 후 하고 싶은 일'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르바이트’가 52.1%(복수응답)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여행가기(37.9%)’가 차지했고 ‘운전면허증 따기(26.4%)’와 ‘머리 염색, 펌 등 스타일 변신(18.3%)’, ‘다이어트(18.0%)’가 차례로 3~5위에 올랐다.

이 외에 ‘휴식·아무 것도 안 하기(8.9%)’와 ‘문화생활(8.4%)’, ‘연애(8.0%)’ 또한 수능시험이 끝나면 하고 싶은 일로 꼽혔다.

수험생 중 89.5%는 수능과 입시 전형을 모두 마친 후 아르바이트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수험생들이 알바를 하려는 이유는 ‘내 손으로 용돈을 벌어보려고(83.6%, 복수응답)’가 가장 컸컸다.

이어 ‘가지고 싶은 물건이 있어서(31.0%)’, ‘대학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26.6%)’, ‘남는 시간을 알차게 보내고 싶어서(18.3%)’, ‘학교 밖에서 인맥을 쌓아보고 싶어서(13.7%)’ 등이 있었다.

수험생들이 수능을 마치고 해보고 싶은 알바로는 ‘패밀리레스토랑, 카페 등 외식·음료 알바(59.6%, 복수응답)’, ‘놀이공원, 영화관 등 문화·여가·생활 알바(43.8%)’, ‘매장관리, 서빙 등 서비스직 알바(37.7%)’ 등이 있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4.64하락 44.6612:56 05/11
  • 코스닥 : 978.28하락 14.5212:56 05/11
  • 원달러 : 1119.70상승 5.912:56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2:56 05/11
  • 금 : 66.74상승 0.8412:56 05/11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