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징계 받는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모르겠다"

"검찰의 선택적 분노, 검찰 개혁의 당위성만 보여줄 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의원실 제공) © 뉴스1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의원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에 일선 검사들이 반발하는 것에 대해 "사회의 부정의보다 조직의 불이익에 민감한 모습에 실망을 감출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독재 정권하에서는 없던 분노이고,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논란 때도 없던 분노"라며 "검찰의 선택적 분노는 검찰개혁의 당위성과 시급성만 보여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검찰은 검찰총장의 사조직이 아니다"며 "작금의 행태는 '검로남불'이 따로 없다"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특히 윤 총장을 향해 "스스로 자중하셔야 하고, '부하'들을 자중시켜야 할 책임이 있지만, 지금 행태는 징계 절차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알 수 없을 지경"이라며 "정치가 그렇게 하고 싶으면 자유인으로서 하시면 된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은 국민에 의해 쥐어진 것"이라며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을 향한 길에서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60.82하락 61.7415:29 01/28
  • 코스닥 : 962.59하락 23.3315:29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2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29 01/28
  • 금 : 55.74상승 0.4215:29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