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로또분양 투기광풍…중산층용 기본주택·평생주택 확대가 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수도권의 전세난으로 주민들이 고통 받고 있는 것과 관련, “3기 신도시에 지방정부 참여와 기본주택(평생주택) 확대를 건의해줄 것을 이재명 지사가 건의하고 나섰다. / 사진=뉴시스
최근 수도권의 전세난으로 주민들이 고통 받고 있는 것과 관련, “3기 신도시에 지방정부 참여와 기본주택(평생주택) 확대를 건의해줄 것을 이재명 지사가 건의하고 나섰다. / 사진=뉴시스
최근 수도권의 전세난과 관련해 3기 신도시에 지방정부 참여와 기본주택(평생주택) 확대를 이재명 지사가 건의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광풍이라 부를 수밖에 없는 주택 시장 안정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LH에 다음과 같이 3가지 주요 건의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부동산시장 안정화 정책인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의 80%에 이르는 24만호가 경기도 내에서 추진된다”며 “경기도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그린벨트 해제 등 아낌없는 행정 지원에 나섰는데 지방참여형 신도시 추진이라는 당초 협약과 달리 경기도(GH)의 사업참여비율은 단 8%로 2기 신도시(16%)보다 오히려 절반 수준으로 후퇴했고 게다가 고양, 남양주 등 경기북부권은 참여가 불가해 지원의 편중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참여 확대는 국감과 행감에서도 꾸준히 요구되어 왔고 2기 신도시에도 못 미치는 사업 참여율에 대해 지방자치 포기라는 비난과 질책이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지사는 “경기도는 도내 무주택가구가 44%로 도민 절반 가량이 주거불안정을 겪고 있어 영세민 아닌 일반 무주택자들도 역세권 내 안정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중산층형 장기공공임대주택인 ‘기본주택’을 대량 공급하려고 하는데, 8% 사업권 비율은 터무니없이 적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3기 신도시 사업에서 경기도의 사업참여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주시기를 정부와 LH에 강력 건의했다”고 말했다.

또 “고질적인 부동산투기를 조장하고 무주택서민들의 박탈감과 갈등을 부추기는 로또분양을 지양하고, 중산층용 초장기 공공임대주택 (기본주택. 평생주택)을 대폭 확대 공급하는 것이 부동산시장 안정화에 가장 실효적인 처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본주택의 대량공급이 가능하도록 중산층용 임대주택 유형 신설, 도시기금 융자이율 인하, 장기임대 비축리츠 설립, 공사채 제도개선등 제도 개선도 재차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아울러 "LH가 시행 중인 도내 역세권 물량도 로또분양으로 투기광풍을 불러올 것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지시하신 평생주택을 대대적으로 확대공급하도록 건의했다"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