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코로나 178명 신규확진…강서구 에어로빅 22명 추가

에어로빅 관련 총 153명…중랑구 헬스장도 7명 늘어 앱 소모임·학원가·사우나·교회 등 산발적 감염 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서울 동작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2020.11.27/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27일 서울 동작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2020.11.27/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178명 추가 발생했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보다 178명 늘어난 8494명이다. 1948명이 격리 중이고, 6455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발생 현황을 보면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 관련 확진자가 22명 추가됐다. 누적 확진자는 총 153명에 달한다.

중랑구 헬스장 관련 확진자도 7명 늘어 총 20명이 됐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소모임 관련 확진자도 7명 추가돼 21명이 됐다.

학원가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동작구 노량진 임용단기 학원 관련 확진자가 2명 늘어 총 46명이 됐다. 강남구 연기학원 관련 확진자도 전날 1명 추가돼 20명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송파구에서 5명(총 16명), 서초구에서 4명(총 60명) 추가로 나왔다.

마포구 홍대새교회 관련 확진자도 6명 추가돼 총 95명이 됐다. 서대문구 요양시설에서도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해 총 19명이 감염됐고, 마포구 소재 노인복지시설 관련 확진자도 1명 늘어 7명이 됐다.

미국에서 입국한 내국인 2명도 코로나19에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전 집단감염이나 산발 사례인 기타 확진자는 51명 추가(총 5537명)됐고,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는 15명 늘어 총 377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중 47명은 현재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