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 장관이 법치주의 흔들어도 보이지 않는 대통령"

"내 손에 피 한 방울 묻히지 않겠다는 것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9.1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9.1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명령에 일선 검사들이 반발하는 것과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법치주의의 근간을 흔들어 나라 전체가 혼란스러운 때에도 사라진 듯 보이지 않는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내 손에 피 한 방울 묻히지 않겠다는 것인지, 정권 재창출을 위한 꼭두각시 인형인가"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윤 총장의 징계와 직무 정지의 근거는 검사들과 법조계뿐 아니라 상식과 판단이 살아있는 사람이라면 억지라는 것은 누구나 안다"며 "부패의 으뜸가는 징조는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윤 총장에 대한 검사 징계위원회에 대해 "'추미애 사람'들이 장악한 징계위는 뻔한 결정을 내릴 준비를 할 것이라는 여론이 지배적이고 대통령과 여당은 이를 명분 삼아 정의와 검찰개혁이라는 단어로 다시 총공격을 개시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국회도 법치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힘을 합해야 한다"며 "여야는 국정조사권 발동 여부를 포함, 이번 사안에 대한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