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역겨워" vs "윤석열 자중해야"… 여야, 주말에도 신경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여야의 신경전이 주말에도 이어지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2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을 격려 방문한 뒤 취재진을 만나 “최근에 일반인들이 텔레비전을 틀어 놓고 추미애 장관 모습을 보면 너무너무 역겨워하는 게 일반적 현상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한 데 대해 “과연 추 장관이 독단으로 그런 짓을 할 수 있는 힘이 있느냐”며 “대통령이 어느 정도 사전에 묵시적으로 허용을 하지 않았나 생각을 하게 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이낙연 대표가 국정조사를 먼저 제안했다가 여당 내 반발이 일고 있는 데 대해선 “여당 대표가 국정조사를 하자고 해서 거기에 대해서 우리가 응했는데 그쪽에서 머뭇머뭇하는 자세”라며 여당의 국조 수용을 압박했다.

반면 여당은 검찰과 윤 총장에 대해 날을 세웠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사들의 반발에 대해 "사회의 부정의보다 조직의 불이익에 민감한 모습에 실망을 감출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독재정권 하에서는 없던 분노이고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논란 때도 없던 분노"라며 "검찰의 '선택적 분노'는 검찰개혁 당위성과 시급성만 보여줄 뿐"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검찰은 검사에 대한 경찰의 세평 수집은 불법사찰로, 기관장의 임명 시기와 임기 등이 적힌 환경부 문건은 블랙리스트로 낙인을 찍은 바 있다"며 "작금의 행태는 '검로남불'이 따로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스스로 자중해야 하고 '부하'들을 자중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며 "지금 윤 총장의 행태는 징계 절차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알 수 없을 지경이다. 정치가 그렇게 하시고 싶으시면 자유인으로서 하시면 된다"고 날을 세웠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 /
  • 코스닥 : 0.00보합 0: /
  • 원달러 : 1103.20상승 5: /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 /
  • 금 : 55.20하락 0.29: /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