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바르셀로나 선수 임금까지 삭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사진=로이터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바르셀로나가 재정난을 겪으면서 선수 임금 1억2200만유로(약 16000억원)를 삭감한다.

바르셀로나는 28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 임원들과 선수단이 2020-21시즌 임금 삭감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협상이 타결됐다”고 밝혔다.

선수단 연봉 중 1억2200만유로를 삭감하는 동시에 5000만유로(약 660억원)의 보수는 3년간 연기한다는 방침이다.

바르셀로나는 “이번에 합의한 내용은 수일 내에 선수, 코치진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며 “이번 협상은 현재 구단이 겪고 있는 재정난을 극복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르셀로나 구단은 지난달 2019-20시즌 9700만유로(약 1280억원)의 적자를 봤다고 발표했다. 총부채는 4억8800만유로(약 6430억원)이었다. 이에 바르셀로나는 올 3월 임금 삭감을 한차례 진행한 바 있다. 당시 구단 이사진과 프로팀 선수단이 이에 합의해 기존 금액의 70% 삭감을 받아들였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5:32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5:32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5:32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5:32 05/06
  • 금 : 67.76상승 3.3815:32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