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만에 링 오르는 타이슨… 대전료 얼마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설적인 복서 마이크 타이슨이 27일(현지시간) 계체를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전설적인 복서 마이크 타이슨이 27일(현지시간) 계체를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마이크 타이슨(54)이 15년 만에 링으로 돌아온다. 15년 만에 링으로 돌아오는 만큼 대전료에 관심이 쏠린다.

29일 미국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타이슨은 1천만달러(약 110억5000만원)를 보장 금액으로 받으며, 존스는 100만달러(약 11억원) 보장 금액에 최대 300만달러(약 33억원) 사이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 타이슨은 이날(29일) 오전 11시(한국시간) 미국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4체급을 석권한 로이 존스 주니어(51)와 자선 경기를 치른다. 이들의 나이를 고려해 경기는 2분 8라운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무관중 경기다.

타이슨은 이를 위해 약 45kg를 감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일 220파운드(99.8㎏)로 계체를 마쳤다.

정식 경기는 아니지만 '핵주먹'으로 세계무대를 주름잡던 타이슨의 복귀 경기라는 점에서 전세계 복싱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1986년 20살의 나이로 최연소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한 마이크 타이슨은 '핵주먹'으로 불리는 압도적인 펀치를 앞세워 복싱계를 수놓았던 살아있는 전설이다. 그는 현역 시절 기록한 50승 가운데 44경기에서 KO승을 따냈다. 타이슨과 맞붙는 로이 존스 주니어는 1988년 서울올림픽 은메달리스트로,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 등 4체급을 제패한 복서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