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배고파"… 생선·막걸리 훔쳐 먹은 40대 노숙인 징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당에 무단 침입해 음식을 훔쳐 먹은 노숙인에 징역형이 선고됐다./사진=뉴스1
식당에 무단 침입해 음식을 훔쳐 먹은 노숙인에 징역형이 선고됐다./사진=뉴스1
식당에 몰래 들어가 음식을 훔쳐먹고, 편의점 직원을 흉기로 위협한 40대 노숙인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지만, 실형을 피하진 못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마성영)는 특수강도 미수, 특수절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49·남)에게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12일 새벽 1시쯤 서울 중랑구의 한 식당 유리문을 깨고 들어가 생선 2마리를 꺼내 구운 뒤, 맥주 3병, 막걸리 2통과 함께 먹고 마신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새우 1봉지, 부엌칼 1개, 숟가락 1개 등 4만 2000원 상당의 물건을 훔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같은 날 밤 이 혐의와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던 중, 인근 편의점 앞에서 퇴근하던 점원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있는 거 다 주지 않으면 죽이겠다"고 위협했으나, B씨는 편의점 안으로 도망가 피해를 입지는 않았다. 

재판부는 "야간에 유리문을 부수고 가게 침입해 재물을 절취하고, 흉기를 이용해 피해자의 재물을 강취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 "경찰서에서 나온 날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더욱 크다"고 밝혔다. 

다만 "A씨가 노숙 생활을 하다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데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9.17하락 1.2111:21 08/05
  • 코스닥 : 1057.48상승 9.5511:21 08/05
  • 원달러 : 1143.80상승 0.211:21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1:21 08/05
  • 금 : 71.37하락 0.5111:21 08/05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출범 1주년 맞이한 개보위, 윤종인 위원장 직원 소통의날 가져..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