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녹색교통지역 내 '저감장치 미개발' 차량 단속한다…2021년 시행

위반 시 과태료 10만원 부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환경, 시민단체 회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및 미세먼지 시즌제 시행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달 1일부터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단속을 벌이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환경, 시민단체 회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및 미세먼지 시즌제 시행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달 1일부터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단속을 벌이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창남 기자 = 서울시는 저감장치가 개발되지 않아 장작하지 못한 '미세먼지 저감장치 미개발' 5등급 차량에 대한 단속 유예기간을 끝내고, 내년 1월1일부터 '녹색교통지역'(종로구 8개동, 중구 7개동) 내 단속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부터 한양도성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실시하면서 교통 관리뿐 아니라 환경 관리 측면에서 가시적인 효과를 얻은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이 지역 내 전체 교통량은 하루 약 78만대에서 68만대로 10만대 줄었고, 단속 대상인 5등급 차량의 교통량은 일 8만7000대에서 1000대 수준으로 약 87.5% 감소했다. 특히 교통량이 감소함에 따라 연간 약 2톤 가량의 초미세먼지(PM2.5) 감소효과도 기대된다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녹색교통지역 운영제한 조치는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조치(매년 12월부터 이듬해 3월)와 달리 일년 내내 시행되며 위반 시 과태료 10만원(1일 1회)이 과부된다. 다만 저감장치 설치 등 저공해 조치를 완료한 차량, 긴급차량, 특수목적 차량,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이 사용하는 차량 등은 단속에서 제외된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장치 미개발 차량이라도 공해유발 문제와 교통혼잡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 당초 일정대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5:32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5:32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5:32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32 01/22
  • 금 : 55.49하락 0.7515:32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