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정용진·정유경 남매, 증여세만 2967억원 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사진=신세계그룹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사진=신세계그룹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으로부터 이마트·신세계 지분을 증여받은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사장 남매가 납부해야 하는 증여세가 총 2967억원으로 확정됐다.

2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9월 28일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사장에게 각각 이마트 지분 8.22%, 신세계 지분 8.22%를 증여했다. 상장 주식의 증여 신고가액은 신고일 전후 두 달 종가의 평균해 결정됨에 따라 이달 27일부로 증여세가 최종 확정됐다.

정용진 부회장이 증여받은 이마트 주식은 229만1512주다. 이마트 주식은 전후 두달 종가 평균 13만9789원으로 정용진 부회장이 증여받은 총액은 약 3203억원 규모로 평가된다.

국내 상속세 및 증여세법에 따라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자의 지분은 주식 평가액에 20%를 더한다. 이는 상속·증여세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반영해 과세하기 위한 제도다.

정 부회장이 증여받은 지분가치는 평가액(3203억원)에 20%가 추가된 3843억원이다. 여기에 30억원 이상 증여할 경우 세율이 50%가 적용된다.

이로써 정용진 부회장이 납부해야 할 증여세는 1922억원이 된다. 세액공제 3%를 적용시 실납부액은 약 1864억원으로 추정된다.

증여세는 증여를 받은 달로부터 석달 이내 납부해야 한다. 자진 납세신고시 3% 할인(세액공제)를 받는다. 따라서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사장은 12월 말까지 증여세를 납부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정유경 사장도 이명희 회장으로부터 신세계 주식 80만9668주를 증여받았다. 앞서 이마트 주식과 같은 방식으로 계산해 산출할 경우 신세계 주식은 평균 21만5145억원이다. 지분 가치로는 1742억원이다.

정유경 사장이 받는 신세계 지분은 20% 경영권 프리미엄이 더해진 총 2090억원으로 계산된다. 증여세율을 적용할 경우 총 1045억원의 증여세를 납부하게 된다. 3% 세액공제시 최종 증여세액은 1014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율은 10.3%에서 18.6%로, 정유경 사장의 신세계 지분율은 10.3%에서 18.6%로 확대돼 최대주주가 된다. 두 남매가 최대 주주로 올라선 만큼 이번 증여는 경영승계 작업의 일환이라는 게 업계의 진단이다. 정 부회장의 이마트, 정 총괄사장의 신세계 등 남매의 책임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증여세 마련방법이나 납부 방식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지만 증여세 규모가 큰만큼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사장은 분할 납부에 나설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