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SK 출신 닉 킹엄·대만서 뛴 라이언 카펜터 영입

"킹엄 몸상태 이상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시즌 SK서 뛰었던 닉 킹엄.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올 시즌 SK서 뛰었던 닉 킹엄.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한화 이글스가 외국인 투수 닉 킹엄(28)과 라이언 카펜터(30)를 영입했다고 29일 밝혔다.

한화에 따르면 우완 정통파 투수 킹엄은 196cm의 뛰어난 신체조건과 높은 릴리스 포인트를 갖춘 이닝이터형 선발투수로, 직구 외 다양한 구종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메이저리그에서 19경기, 마이너리그에서 143경기를 선발투수로 출전한 만큼 많은 이닝 소화 능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킹엄은 2020시즌 SK 와이번스의 외국인 투수로 KBO리그에 데뷔했으나 팔꿈치 뼛조각 제거술로 시즌을 조기 마감한 바 있다.

구단은 현지에서 킹엄의 몸 상태를 확인한 뒤 수술 전 구위를 회복했다고 판단해 영입을 결정했다.

킹엄의 계약 규모는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25만 달러, 옵션 20만 달러 등 합계 55만 달러다.

라이언 카펜터는 지난 시즌 대만프로야구(CPBL)에서 활약한 좌완투수로 196cm의 신체조건을 갖추고 있다.

또 메이저리그 14경기, 마이너리그 158경기, CPBL 24경기 등을 선발투수로 출전한 경력이 있다.

직구 외에도 커브, 슬라이더 등 안정된 제구력을 갖춘 변화구를 바탕으로 한 경기운영 능력이 뛰어나 팀의 좌완 선발 한 축을 담당해 줄 것은 물론 킹엄과 함께 이닝이터로서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카펜터의 계약규모는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30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 등 총 50만 달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