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도 동북공정? 중국이 국제 표준 선점…"종주국 한국 유명무실" 조롱

환구시보 "한국 수입김치 99%가 중국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경기여성의전당에서 열린 함께나눔 사랑의 김장김치 나눔행사에서 농협경기지역본부 임직원들과 고향주부모임 회원들이 김장하고 있다.2020.11.1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경기여성의전당에서 열린 함께나눔 사랑의 김장김치 나눔행사에서 농협경기지역본부 임직원들과 고향주부모임 회원들이 김장하고 있다.2020.11.1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중국이 주도한 김치산업 국제표준이 지난 24일 정식으로 탄생했다. 환구시보 등 중국 유력 매체들이 이같은 소식을 "중국 김치산업 기술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다는 증거"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28일 환구시보는 중국 시장의 감독관리 사항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중국시장감관보'를 인용해 중국이 주도한 김치산업 국제표준이 지난 24일 정식으로 제정됐다고 전했다. 또 중국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틀 속에서 김치산업의 6개 식품 표준을 제정했다고 덧붙였다.

ISO는 각종 분야의 제품이나 서비스의 국제적 교류를 용이하게 하고 상호 협력 증진을 목적으로 하며 공식 기구는 아니다. 1946년 설립돼 현재 165개의 회원국이 있으며 중국은 ISO의 상임이사국이다.

ISO(환구시보 갈무리)© 뉴스1
ISO(환구시보 갈무리)© 뉴스1

매체에 따르면 이번 김치산업 국제표준은 쓰촨성 메이산시 시장감독관리국이 책임지고 이끌었으며 중국 국가표준위원회와 중국표준화연구원, 중국식품발효공업연구원이 힘을 보탰다.

ISO는 지난 2019년 3월 중국과 터키, 세르비아, 인도, 이란 등 5개 회원국 전문가가 참여하는 김치 국제표준 항목을 안건으로 채택했고, 3개월 후인 6월 ISO 식품제품기술위원회의 과일과 채소 및 파생 제품 분과위원회에서 투표를 통해 정식 안건이 됐다.

이후 1년여 동안 여러 단계를 거치며 각 회원국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한 끝에 중국이 주도한 ‘ISO 24220 김치(염장발효야채) 규범과 시험방법 국제표준’이 완성됐다.

완성 후 회원국들의 투표를 거쳐 지난 24일 이 표준이 최종 인가를 얻었다. 환구시보는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중국 김치 산업이 국제 김치 시장에서 표준이 됐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또 "중국 김치산업 기술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번 국제표준 제정으로 중국 김치생산의 일부 표준 계수가 국제 김치산업 국제 표준이 되고, 김치업계는 이 표준에 따라 김치를 생산하게 될 것이라는 게 환구시보의 설명이다.

매체는 그러면서 "중국 김치가 국제시장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영향력이 크게 향상돼 중국의 김치산업이 더욱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한국은 이제 김치 종주국이란 타이틀이 유명무실해졌다"고 조롱했다.

환구시보는 이어 이번 국제표준 제정에서 '김치 종주국'을 자부하는 한국 전문가가 빠진 점을 지적하며 한국 수입 김치의 99%가 중국산이라고 밝혔다.

환구시보는 당시 한국 언론이 이 같은 현실을 두고 “김치 종주국의 굴욕”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며 간접적으로 한국을 깍아 내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