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팽현숙, 최양락 데시벨 콘텐츠 촬영 중 방귀 실수…"최고 수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호가© 뉴스1
1호가©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팽현숙이 최양락의 데시벨 콘텐츠 유튜브 방송 중 방귀를 뀌는 실수를 해 폭소케 했다.

29일 오후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정경미·윤형빈 부부, 김지혜·박준형 부부, 최양락·팽현숙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최양락과 팽현숙 부부는 김학래의 아들 김동영PD에게 유튜브 콘텐츠에 대한 상담을 했다. 김동영은 최근 트렌드인 콘텐츠를 소개했다. 김동영은 "음식을 일정 데시벨 이상으로 소리를 내지 않고 먹는 콘텐츠가 있다"며 함께 해보길 권했다.

최양락은 사과와 콜라 등을 마시며 데시벨을 넘지 않기 위해 노력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최양락이 데시벨을 넘길 때마다 옆에 있던 팽현숙은 뿅망치로 세게 최양락을 내려쳤다.

촬영을 계속해서 진행하던 중 팽현숙은 실수로 방귀를 뀌었고, 방귀 소리가 역대 최고 데시벨을 기록하며 현장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 모습을 본 개그맨 후배들은 "장까지 콘트롤 할 수 있는 능력 정말 부럽다"며 팽현숙의 모습에 진심으로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워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