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윙, 인도에 출사표… "성장 가능성 높은 시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을 인도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을 인도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을 인도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

LG전자는 30일 플립카트, 아마존 등 인도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LG 윙’을 출시한다.

LG전자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고객들의 외부 활동이 제한되는 것을 고려해 소비자와 비대면 접점 늘리기에 집중하는 마케팅 전략을 내세운다.

LG전자는 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50여명과 손잡고 ‘새로움을 탐험하세요’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 캠페인은 ‘스위블 모드 활용법’ ‘짐벌모션 카메라’ 등 LG윙의 특장점을 인플루언서들이 직접 사용해보고 소개한다. 고객이 제품을 직접 만져보기 어려운 상황에서 제품 장점을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마케팅 활동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인도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약 1억4500만대에 달하며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시장이다.

인도 고객들은 영상 콘텐츠 소비도 활발하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 시장에서만 매달 2억6500만명 이상이 유튜브를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LG 윙은 영상 콘텐츠를 즐기기에 최적의 제품이다. 메인 스크린에는 ‘6.8형 20.5:9 화면비의 노치리스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일반 스마트폰과 달리 화면에 전면 카메라 영역이 없어 영상을 시청할 때 몰입감이 극대화된다.

또 LG 윙은 스위블 모드로 동영상을 시청할 때 세컨드 스크린을 한 손으로 편하게 쥐고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에 ‘그립 락’ 기능을 적용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스위블 모드로 영상을 볼 때, 세컨드 스크린의 버튼이 눌리지 않는다.

‘LG 윙’은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바 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로 기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다. 고객은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 시 메인 스크린을 시계방향으로 돌려 숨어 있던 세컨드 스크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윙’만이 가지고 있는 폼팩터의 장점을 극대화 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짐벌 모션 카메라’ 인터페이스를 적용했다. 짐벌은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등으로 영상을 촬영할 때 카메라가 흔들리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임을 만들어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영상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전문 장비다.

정수헌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장 부사장은 “인도는 전세계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마트폰 시장 가운데 하나”라며 “‘LG 윙의 차별화된 편의성을 앞세워 인도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