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마이너스 통장 열어두고 안 쓰면… 한도 줄어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부터 연소득 8000만원 이상의 고소득자가 은행에서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을 받을 경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가 적용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30일부터 연소득 8000만원 이상의 고소득자가 은행에서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을 받을 경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가 적용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에 대한 규제가 시작되면서 최근 마이너스 통장 수가 역대 최대 규모로 늘었다. 규제에 앞서 미리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해 한도를 최대한 늘려놓으려는 수요가 폭발한 것이다.

마이너스 통장은 현금처럼 언제든지 쓸 수 있고 특정시점에 이자가 자동 상환되는 구조다. 비상금처럼 급한 돈이 필요할 때 유용하게 쓸 수 있으나 사용실적이 저조하면 갱신 시 대출 한도가 줄어들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부터 연소득 8000만원 이상의 고소득자가 은행에서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을 받을 경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가 적용된다. DSR은 돈을 빌린 이가 매년 상환해야 하는 부채 상환액을 소득으로 나눈 값이다. 

지금은 규제지역 내 시가 9억원 초과 주택을 담보로 한 은행권 대출에 대해 DSR 40% 규제가 적용되고 있다. 이번 신용대출 규제가 시행되면서 연소득 8000만원인 사람이 연간 갚아야 하는 원금과 이자는 32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즉 3200만원 이상 은행에서 빌릴 수 없다는 얘기다.

이번 신용대출 규제에는 마이너스 통장 한도도 포함된다. 마이너스 통장 한도까지 더해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은 대출이 거절된다.

은행권에선 신용대출 규제를 앞두고 '일단 뚫어놓자'는 수요가 몰려 마이너스 통장 발급건수가 급증했다.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5대 은행의 하루 마이너스 통장 발급 건수는 지난 23일 6681개로 집계됐다.

새 신용대출 규제 발표 전날(12일, 1931개)의 3.5배에 달한다. 은행권에선 23일 전후에도 꾸준히 하루 6000개 안팎으로 마이너스 통장이 발급됐다.

반면 4개 시중은행의 마이너스 통장 소진율(최대 한도 설정액 대비 마이너스 통장 대출 사용액) 통계를 보면 이달 26일 현재 32.6~43.5%, 평균 38% 수준이다. 소진율이 38%은 상당수의 마이너스 통장 소비자가 대출을 전부 사용한 경우가 적다는 의미다.

KB국민은행은 지난 7월 말부터 약정금액이 2000만원을 넘는 신규 또는 기한연장 마이너스 통장에 대해 소진율에 따라 대출한도를 축소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마이너스 통장 신규 약정(기한 연장)일로부터 만기일 3개월 전까지의 평균 대출한도 소진율이 10% 이하면 약정 한도의 20%를 깎은 뒤 기한을 연장해준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은 마이너스 통장 한도만큼 충당금을 쌓아야 한다"며 "소진율이 낮은 한도 대출에 대한 규정은 없지만 갱신 과정에서 고객과 협의해 한도를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