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사업’ 속도내는 한솔제지, 신성장 동력에 목표가 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친환경 사업’ 속도내는 한솔제지, 신성장 동력에 목표가 상향

현대차증권은 한솔제지에 대해 한솔이엠이 인수를 통해 친환경 사업(소재 및 제품 상업, 환경관리 사업)을 추가함으로써 글로벌 친환경 소재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사업 포트폴리오는 기존 제지사업(인쇄용지, 감열지, 산업용지, 패키징용지, 특수지)을 근간으로 사업을 다각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내년 수익예상을 소폭 상향했고, 신성장 동력을 마련한 점을 감안해 투자의견은 매수유지, 목표주가는 2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1일 박종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산업용지 안정적인 이익 창출과 함께 올해 부진한 인쇄용지와 감열지도 내년에는 개선 가능하다”며 “한솔이엠이를 통한 친환경 사업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한솔제지는 지난달 19일 한솔이엠이 지분 99.99%(333억원)를 지주사인 한솔홀딩스로부터 인수했다. 한솔이엠이는 민간과 공공분야에서 환경 및 에너지, 수처리 사업을 영위하는 회사로 한솔제지 공장 설비 유지 및 보전 사업부문의 경영효율화, 친환경 관리사업 진출 기회 확보 등의 이유로 인수를 결정했다.

이번 M&A를 통해 한솔제진느 친환경 소재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다. 친환경 사업으로는 △비친환경 물질을 대체하는 소재 및 제품 개발 △비친환경 물질 발생 최소화 소재 및 제품 개발 △기 발생된 비친환경 물질을 수거, 처리 및 재활용 서비스 등이 있다.

소재사업으로는 △제지 사업의 역량을 활용해 개발 가능한 소재(나노셀룰로스, 패키징 신소재) △차별적인 기능성이 부과된 소재(플라스틱 대체 제품인 종이용기, PE-Free, 프로테고) △비
제지 연관소재(정밀화학, 스페셜케미칼) △미래 친환경 신소재(생분해, 탄소 저감, 무독성, 재활용) 등이다.

기존 제지사업의 안정적인 현금창출력과 함께 최근 유망사업으로 부각되고 있는 친환경 사업에 대한 포트폴리오 확장은 새로운 성장 동력 마련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 연구원은 “안정적인 수익 창출에도 불구하고 성장성이 낮다는 이유로 저평가돼 온 주가에도 재평가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부진한 인쇄용지와 특수지의 경우 코로나19 영향으로 내년 1분기까지 동 추세가 불가피하다”면서도 “보수적으로 판단해도 내년 2분기부터는 실적 개선이 가능해 산업용지의 양호한 실적 흐름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수현
김수현 info202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김수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