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과 맨유가 '무리뉴의 입' 주목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터밀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는 1월이적시장에서 팀을 떠날 가능성이 날로 커진다. /사진=로이터
인터밀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는 1월이적시장에서 팀을 떠날 가능성이 날로 커진다. /사진=로이터
인터밀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프리미어리그 복귀가 가시화된다. 친정팀 토트넘 홋스퍼를 비롯해 경쟁팀 아스널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까지 엮여있다.

1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이 인터밀란으로부터 에릭센 재영입을 문의받았으나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를 거절했다고 전했다.

토트넘 구단 내 소식통은 풋볼 인사이더를 통해 인터밀란이 토트넘을 비롯해 프리미어리그의 여러 구단에 에릭센을 데려갈 의향을 물었으나 무리뉴 감독의 대답은 '고맙지만 됐어요' 뿐이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에서 에릭센의 입지는 하루가 다르게 줄어들고 있다. 토트넘과 이적 문제로 갈등을 빚던 에릭센은 계약 종료를 단 6개월 남긴 지난 1월 인터밀란으로 이적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세리에A 6경기에서 단 216분(경기당 36분)밖에 뛰지 못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노골적으로 에릭센을 전력 외로 취급한다. 쥐세페 마로타 인터밀란 최고경영자도 최근 한 매체를 통해 "만약 1월까지 에릭센이 적은 출전시간만을 부여받는다면 그는 스스로 이적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만약 토트넘이 1월이적시장에서도 에릭센 영입에 난색을 표한다면 다른 구단들에게 기회가 갈 공산이 크다. 영국 '풋볼 런던'은 이와 관련해 "토트넘이 에릭센 영입을 끝내 포기할 경우 아스널이나 맨유에게 문이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