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피하던 20대 만취 운전자, 아파트 담벼락에 '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도주하던 20대 음주 운전자가 아파트 담벼락을 들이받은 뒤에야 붙잡혔다. /사진=뉴스1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도주하던 20대 음주 운전자가 아파트 담벼락을 들이받은 뒤에야 붙잡혔다. /사진=뉴스1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도주하던 20대 음주 운전자가 아파트 담벼락을 들이받은 뒤에야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만취운전을 하다 아파트 담벼락을 들이받은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A씨(28)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11월30일) 밤 11시43분께 광주 서구의 한 사거리 인근에서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계속해서 차를 몰았다.

이후 10㎞가량을 도주하다 치평동의 한 아파트 담벼락을 들이받은 A씨는 차를 버리고 도주하려 했지만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 결과 A씨가 운전한 차가 차선을 넘나드는 것을 본 한 시민의 신고로 범행이 발각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08% 이상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명환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