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대비 '이상 무!'… 공항철도, 특별수송대책 가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항철도(AREX)가 수능 대비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마곡대교를 지나는 공항철도 일반열차. /사진=공항철도
공항철도(AREX)가 수능 대비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마곡대교를 지나는 공항철도 일반열차. /사진=공항철도
공항철도(AREX)가 수능 대비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

공항철도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일 수험생들의 원활한 열차이용을 위해 ▲역무 ▲시설 ▲신호 ▲차량 ▲관제 ▲승무 등 전 분야에 걸친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공항철도는 지난달 26일부터 공항철도 14개 역사와 전동차, 선로변 시설물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했다. 공항철도 전 구간을 도보로 순회하며 전차선과 선로의 상태를 직접 확인하고 계양변전소 등 8개 전기시설물의 점검을 마쳤다. 신호장치와 통신설비, 방송시스템의 작동상태를 확인하고 제동장치와 출입문 등의 전동차 설비도 다시 한번 점검했다.

아울러 수능 당일 열차 운행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새벽 시간대 선로 내 작업을 전면 제한하고 첫차부터 차질없이 운행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해 예비 열차를 비상 대기시킨다.

특히 시험장 인근 지상구간을 운행하는 마곡나루역-운서역 구간은 경적 사용을 자제한다. 기관사가 출입문을 여닫을 때 내리지 못한 승객이 없는지 꼼꼼하게 한번 더 확인하도록 해 공항철도를 이용하는 수능 수험생들에게 불이익이 생기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공항철도 전 역사에는 비상인력을 배치해 열차 운행 및 승하차 시 지연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한다. 긴급한 상황이 생기면 주변 콜택시, 점보택시 등의 대체교통수단을 활용해 즉시 시험장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다. 승강기, 무빙워크 등 승강설비 유지보수 담당자들도 각 역에 대기하며 비상상황에 대응키로 했다.

김한영 공항철도 사장은 “수능 응시생들의 신속하고 안전한 수송을 최우선으로 두고 다각적인 수송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여건 속에서도 노력해 온 수험생들이 본인의 능력을 십분 발휘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공항철도는 수능을 끝난 수험생을 대상으로 오는 3일부터 인스타그램 인증샷 이벤트를 시행한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8.11하락 44.4512:19 01/28
  • 코스닥 : 966.52하락 19.412:19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1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19 01/28
  • 금 : 55.74상승 0.4212:19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