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국제표준' 中 국제 망신살… 英 BBC "오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 공영방송 BBC가 중국이 자국 절임 채소인 ‘파오차이’를 한국 고유의 전통음식 김치라고 우기고 나선 사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사진=뉴스1
영국 공영방송 BBC가 중국이 자국 절임 채소인 ‘파오차이’를 한국 고유의 전통음식 김치라고 우기고 나선 사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사진=뉴스1
영국 공영방송 BBC가 중국이 자국 절임 채소인 ‘파오차이’(paocai)를 한국 고유의 전통음식 김치라고 우기고 나선 사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중국 언론이 ‘김치 국제 표준’ 관련 언론 보도를 한 것에 대해 ‘오보'(false report)라고 못 박았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BBC는 '김치, 한중 문화 갈등을 발효하다'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국이 한국 전통 음식인 김치의 제조법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오보에 한국이 퇴짜를 놨다"고 보도했다.

BBC는 "김치 산업에 영향을 줬다는 일부 중국 언론의 보도에 한국이 반박하고 나섰다"며 "이는 한국과 중국 간 가장 최근에 발생한 문화적 갈등"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중국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는 자국의 김치 제조법이 국제표준화기구(ISO) 표준에 맞춰 제정됐다며 김치 종주국인 한국이 굴욕당했고 한국 매체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전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번 국제 표준에 인가된 것은 피클에 가까운 중국 쓰촨성의 염장 채소로 한국 전통의 김치와는 전혀 다르다. 다만 중국에서는 두 음식을 구분하지 않고 파오차이로 부른다.

중국 언론의 보도에 한국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오차이에 관한 국제 표준 제정과 우리나라 김치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자료를 통해 반박했다.

BBC 역시 한국 김치의 재료와 김장문화를 소개하면서 중국의 김치와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김치를 소금에 절인 채소에 양념과 발효된 해산물을 첨가해 통기성 있는 항아리에 저장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장이라고 알려진 매년 김치를 만드는 의식은 UN(유엔) 문화 기구인 유네스코에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고 소개했다.

방송은 "김치는 '파오차이'라는 이름으로 중국에서 공급되고 있지만 중국에는 같은 이름으로 불리는 또 다른 중국 고유의 음식이 있다"며 "ISO 문서는 이번 식품 규격이 '김치에 적용되지 않는다'고 했음에도 일부 중국 언론은 이와 다르게 보도했다"고 비판했다. ISO는 지난 1947년 설립된 국제기구이며 중국이 상임 이사국을 맡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도 "우리 김치에 관한 식품 규격은 2001년 UN 국제식량농업기구(FAO) 산하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 회원국들이 이미 국제 표준으로 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BBC는 올해 한국과 중국이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충돌 양상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지난 11월 중순 한 중국 배우가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한복은 중국 의상'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었다고 소개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이 한국 전쟁 70주년을 기리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가 중국 누리꾼들이 반발했던 소식도 함께 전했다.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