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출신 서기호 "윤석열, 해임될 것… 위법 정도 심각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판사 출신인 서기호 전 정의당 의원이 오는 2일 결정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에 대해 "정직 처분 가지고는 윤 총장의 위법사항에 대해 제대로 된 징계라고 할 수 없기 때문에 해임 의결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진=뉴스1
판사 출신인 서기호 전 정의당 의원이 오는 2일 결정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에 대해 "정직 처분 가지고는 윤 총장의 위법사항에 대해 제대로 된 징계라고 할 수 없기 때문에 해임 의결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진=뉴스1
판사 출신인 서기호 전 정의당 의원이 오는 2일 결정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여부를 두고 "정직 처분 가지고는 윤 총장의 위법사항에 대해 제대로 된 징계라고 할 수 없기 때문에 해임 의결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 전 의원은 1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중징계는 확실한데 저는 해임 의결이 나올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판사 사찰이라는 것이 문건 하나가 나온 것이 아니고 여러 차례 지속돼 왔고 또 검찰 총장이 관심사안인 조국 전 장관의 수사와 재판 이런 부분들을 중점적으로 사찰한 것"이라며 "위법의 정도가 매우 심각한 사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 총장 측에서는 자꾸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하는 것을 못하게 막고 '찍어내기'다 이런 프레임으로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도 "잘못된 형태를 지적하는 것이기 때문에 수사의 정치적 중립과는 관계가 전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결정되는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효력정지에 대해서는 "반드시 기각되어야 한다는 제 의견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서 전 의원은 "판사 사찰한 것 자체가 굉장히 심각한 사항이고 과거 정보기관이나 하던 행동이고 또 그것이 한번이 아닌 여러 번 했다는 것"이라며 "검찰총장이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는 없다. 절대권력은 없다는 것을 법원에서 확실하게 선언을 해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서 전 의원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선공후사'(공적인 일을 먼저 하고 사사로운 일은 뒤로 미룸) 발언을 두고 "검찰의 기득권, 직접수사권이라든지 검찰의 막강한 권한을 축소되는 것을 반대하는 조직의 이익을 우선하는 이런 모습이라고 말씀하신 취지"라고 분석했다.

정세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추미애·윤석열 동반해임 건의를 한 것에 대해서는 "검찰 조직의 안정을 위한 하나의 제스처"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이 무엇을 잘못해서라기보다는 사상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다보니 검찰 내부의 동요가 굉장히 심각하고 안정을 취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